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진청-국토부, 농촌 교통안전을 위한 지원 협업전국 50개 마을 대상, 안전반사판 부착 및 현장교육 실시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공동으로 농촌지역의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10월 19일부터 11월 10일까지 ‘2017년 농촌지역 교통안전 지원 사업’을 펼친다.

이 사업은 농촌진흥청과 국토교통부가 지난 2013년 체결한 업무협약에 의해 해마다 실시되고 있다.

주요 내용으로는 농기계나 자전거에 안전반사판을 부착해 야간 도로운행 시 잘 보일 수 있도록 하고 노인들을 대상으로 고령자 맞춤형 교통안전 교육을 실시한다.

전국 권역별로 대상마을을 선정해 온 예년과 달리 올해에는 지원사업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농기계로 인한 교통사고 발생건수가 많은 상위 20개 시군의 50개 마을을 선정했다.

올해에는 교통안전공단의 지원으로 경운기·자전거에 안전반사판을 부착하고 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농기계 안전이용 및 보행 중 안전수칙에 대한 교육도 실시할 예정이다.

보행사고 예방을 위해 고령자 안전지팡이 등의 안전용품도 지급된다.

농촌지역의 고령화와 도농복합지역 확산으로 농기계 교통사고는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농기계 교통사고로 인한 치사율은 일반차량에 비해 8.7배 높은 수준으로 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서는 안전반사판 부착과 고령 농업인에 대한 맞춤형 교통안전 교육이 중요하다.

그동안 국토교통부는 농촌지역에 거주하는 어르신들을 위한 고령자 안전지팡이 보급, 경운기 안전반사판 제작·보급, 어르신 교통안전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왔다.

농촌진흥청도 고령 농업인을 위한 자동화·경량화된 농기계 개발·보급, 사고 현황 분석을 위한 농기계 손상실태 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지역 농업기술센터를 통해 농기계 안전교육 및 교육홍보를 실시해왔다.

농촌진흥청 황규석 연구정책국장은 “농기계 특성상 속도가 느리고 야간에 식별하기 어려운 점이 있어 농촌지역에서 자동차를 운행할 때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 김채규 자동차관리관은 “농촌진흥청과의 협업을 통해 농촌지역 맞춤형 교통안전교육 등 지역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교통안전정책을 적극 발굴하고 추진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최성모 기자  csm@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성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