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제5회 한국 생물안전 컨퍼런스’ 개최3개부처 공동개최…인체, 가축, 수산 분야별 관계자 대상으로 전문교육 실시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 국립수산과학원(원장대행 최우정) 및 한국생물안전협회(협회장 장원종)는 병원체 및 유전자변형생물체를 취급하는 연구기관의 생물안전 전문가와 관련 학계, 산업계 전문가 등 250여명이 참석하는 ‘제5회 한국 생물안전 컨퍼런스’를 19일부터 20일까지 충북 단양군 대명리조트에서 공동 개최한다고 밝혔다.

생물안전 컨퍼런스는 그간 인체의 생물안전을 중점적으로 질병관리본부와 생물안전협회가 개최해 왔으나, 올해에는 동물과 수산생물 분야를 관장하는 농림축산검역본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이 동참한다.

이번 컨퍼런스는 ‘본 컨퍼런스’(3개 주제)와 ‘프리 컨퍼런스’(4개 주제) 로 구성돼 있으며, ‘본 컨퍼런스’에서는 공통분야인 ‘생물안전 연구시설 및 생물보안‘, ’실험실 위해 관리‘ 및 ’생물안전 관리‘에 대해 전문가의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프리컨퍼런스에서는 ‘기관별로 운영하고 있는 생물안전위원회의 효율화 방안’, ‘생물안전 3등급 연구시설 설치‧운영 및 안전관리‘, ’가축전염병 병원체 위해관리‘ 및 ’수산생물전염병 병원체 위해관리‘ 등 4개 주제에 대해 인체, 가축, 수산 분야별 관계자를 대상으로 전문교육과 아울러 생물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심도 있는 토의가 진행된다.

특히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정부기관 및 민간 전문가들이 2016년부터 합동으로 발간을 추진하고 있는 ‘한국생물안전안내서’에 대한 소개도 있을 예정이다.

‘한국생물안전안내서’에는 국내외 생물안전, 생물보안 관련 제도, 위해등급별 연구시설의 설치기준과 생물안전장비와 개인보호구 소개, 감염성물질관리, 비상대응계획 등에 대한 종합적인 내용이 담겨 있다.

검역본부 관계자는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관계 공무원들과 민간 연구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생물안전에 대한 국내외 최신 정보를 공유하고 상호 협업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eekcho@empas.com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