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경지 중금속 오염 3년간 5배 증가, 발암물질 비소 검출위성곤 의원, 국민 안전 위한 대안마련 착수해야
더불어 민주당 위성곤 국회의원

기준치를 초과하는 중금속 오염 농경지가 최근 3년새 5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폐광산, 공업단지 등 토양오염유발시설로 인한 주변 농경지 오염이 매년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어 중금속 오염 농경지에 대한 휴경조치 및 정화작업이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제주 서귀포시)이 16일 농촌진흥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 이후 중금속에 오염된 농경지 규모가 해마다 증가해 2016년에는 전년보다 급격히 증가한 58곳의 농경지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중금속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기준치 초과 농경지 현황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4년 11곳, 2015년 13곳으로 조사됐고, 2016년에는 전년대비 무려 4.5배가 증가한 58곳의 농경지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중금속이 발견된 것으로 나타났다.

위성곤 의원은 “정부가 조사한 오염 농경지 중 중금속 기준치가 배 이상 초과된 농경지도 있어서 대안마련이 매우 시급한 상황”이라며, “정부는 지자체와 협의하여 중금속 오염 농경지에 대한 휴경조치 및 정화작업을 강구하는 등 국민 안전을 위한 사후조치마련에 조속히 착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성모 기자  csm@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성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