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고품질 토마토 생산, 이슬방울 없어야충남농기원 과채연구소, "토마토 생리장애 및 병발생 예방 환기 중요"
일출이 시작되면 온실 내 차가운 공기는 온도가 급격하게 상승하는 반면, 토마토 잎이나 과실은 천천히 올라가게 돼 이슬이 맺히게 된다. [사진=충남농기원]

충남농업기술원 과채연구소는 최근 주야간 일교차가 10도(℃) 이상 차이 남에 따라 토마토 시설재배 하우스 환경관리 요령을 제시했다.

온도 차에 의한 이슬방울이 생기면 토마토 잎이 타고 과실 색깔이 불균일하게 되는 생리장해를 비롯한 잎곰팡이병, 점무늬병, 잿빛곰팡이병 등 발병 원인이 된다.

일출이 시작되면 온실 내 차가운 공기는 온도가 급격하게 상승하는 반면, 토마토 잎이나 과실은 천천히 올라가게 돼 이슬이 맺히게 된다.

식물체 및 온실 비닐에 이슬방울이 과도하게 생기지 않도록 해가 뜨면 하우스 측창을 열어 온도조절과 함께 습기를 배출시켜야 한다.

이때 찬바람이 식물에 직접 맞게 되면 저온 장해를 입게 되므로 직접 닿지 않게 주의해야 한다.

충남농업기술원 과채연구소 이문행 연구사는 “봄철 고품질 토마토 생산을 위해서는 재배환경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특히 해뜨기 직전을 난방을 실시하여 토마토에 이슬이 맺히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야간 최저 온도를 15도 이상 관리해야 하며 저온이 예상될 때는 비닐이나 커튼을 2∼3중으로 보온을 실시해야 한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