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농정원, 농협과 'NH농촌으로 적금' 출시예비 귀농귀촌인 안정적 농촌 정착 지원 서비스 강화... 최고 2%P 우대금리 제공
귀농귀촌종합센터 홈페이지 첫 화면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신명식, 이하 농정원)이 17일 농협(회장 이성희)과 공동으로 개발한 'NH농촌으로 적금'을 출시했다.

농정원은 이를 계기로 예비 귀농귀촌인들의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돕는 서비스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NH농촌으로 적금'은 예비 농업인들의 농촌정착 자금마련을 돕기 위한 상품으로 최고 연 2%p의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상품가입은 전국의 지역 농·축협과 농협은행 영업점에서 할 수 있으며, 가입대상은 개인으로서 연령제한 없이 1인 1계좌만 가능하다.

가입기간은 1~3년 중 연단위로 선택할 수 있고, 가입금액은 매회 최소 1만원 이상, 매월 2백만원 이내에서 자유롭게 납입할 수 있다.

우대금리 조건은 ▲농정원 귀농귀촌종합센터 홈페이지 회원 가입(0.2%) ▲귀농귀촌 준비를 위한 농업관련 교육 10시간 이상 수료(0.3%) ▲지역 농축협 조합원 신규가입(1.5%)이다. 

만기 시 제출서류 확인 후, 기 본금리(0.6~0.7%)에 최대 2%p의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특히 농정원 귀농귀촌종합센터 홈페이지에서 회원 가입을 진행하면 적금상품의 금리혜택 뿐만 아니라, 귀농희망 지역과 품목 등에 따른 개인 맞춤형 귀농귀촌 정보도 제공받을 수 있다.

신명식 원장은 “귀농귀촌실태조사에 따르면, 귀농 결심에서 정착까지 평균 25.8개월의 기간이 소요되는데, 이 기간 동안 실행자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많다”며, “앞으로도 농정원은 지자체 및 유관기관과의 폭 넓은 협업을 통해 예비 귀농귀촌인들의 안정적인 정착에 실질적 도움이 되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