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전통주 막걸리, 76%가 수입쌀로 제조막걸리 매출액 상위 30위권 내 기업, 수입쌀 사용비율은 82.1%
<사진> 홍문표 국회의원 (예산·홍성)

우리 고유의 전통주인 막걸리 원료가 여전히 우리 쌀이 아닌 수입쌀로 대부분 만들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가 홍문표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전체 387개 막걸리 제조업체 76.7%가 수입쌀을 막걸리의 원료로 사용하고 있으며, 특히 막걸리 매출액 상위 30위권 내 기업의 수입쌀 사용비율은 무려 82.1%나 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4년 전체 막걸리 업체 중 수입쌀 사용비율 41.8%보다 34.9%나 높아진 것이며, 매출 상위 기업 또한 수입쌀 사용비율이 2014년 56.2%에서 30%나 높아진 비율이다.

전체 막걸리시장 43.4%로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00탁주 막걸리는 90.7%가 수입쌀을 사용하고 있었으며, 매출 2위 기업으로 8.1%시장 점유를 보이고 있는 막걸리 업체는 76% 수입쌀을 사용하고 있다.

2013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69개 업체가 5,334t의 수입쌀을 국산쌀로 속여 사용하다 원산지 위반 혐의로 적발되었지만 정작 과태료를 부과 받은 업체는 5개 업체 490만원이 전부인 것으로 확인됐다.

홍문표 의원은 “막걸리 소비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가장 큰 이유는 오래된 수입쌀을 사용하다보니 품위가 떨어져 품질이 나빠지기 때문이라”며 “막걸리 열풍을 되살리기 위해서는 100% 국산 쌀을 사용한 품질고급화가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성모 기자  csm@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성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