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청년 농업인 육성, 지속가능 농업의 핵심"농촌진흥청 허태웅 청장, 경북농업기술원 방문해 지역 농업 현안 논의
허태웅 농진청장은 경북 의성군 단북면에 위치한 청년농업인 스마트팜을 방문했다. [사진=경북농업기술원]

농촌진흥청 허태웅 청장은 지난 11일(목) 경북농업기술원(원장 신용습)과 경북지역 영농현장을 방문했다.

허태웅 청장은 농촌지도자회, 생활개선회 등 농업인단체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농업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으며 경상북도 농업방송을 찾아 지난 코로나19 확산 시기에 전국 최초로 비대면 농촌지도사업을 추진하여 농업인들에게 유용한 농업정보를 전달한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어 의성군 단북면에 위치한 청년농업인 스마트팜(정병화, 34세)을 방문해 청년농업인의 농촌 정착을 위한 농촌진흥기관의 역할과 정책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청년농업인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정병화씨는 의성 출생으로 대학에서 멀티미디어공학을 전공하고 프로그램 개발업체에서 근무했다. 지난해 경북농업기술원에서 진행한 청년농업인 스마트팜 창업실습교육 수료 후 의성에서 딸기 스마트팜을 창업해 2020년 11월부터 지금까지 조수입 5천만 원을 거뒀다.

경북농업기술원에서는 도시청년 스마트팜 정착모델 구축으로 소멸위기 농촌지역을 살아나는 농촌으로 가꾸고자 2019년부터 청년농업인 스마트팜 교육을 진행하였고 83명의 교육생 중 8명이 의성군에 스마트팜을 창업하는 성과를 거뒀다.

허태웅 청장은 “청년농업인 육성은 농촌소멸에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농업 농촌을 만들기 위한 핵심 과제”라며 “앞으로도 청년농업인이 돌아오는 살기 좋은 농촌, 삶이 행복한 농업인을 위해 함께 힘을 모으자”라고 전했다.

정재길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