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역대 최대 농식품 수출, 올해도 기록깰까?농식품부, '수출확대 전략' 수립... 건강식품-HMR-케이푸드 열풍 활용해야
농림축산식품부는 ’2021년 농식품 수출 확대 전략‘을 수립하고, 이를 3월 3일 열린 제31차 비상 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 상정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올해도 코로나19로 인한 유통·소비 트렌드 변화가 계속되는 가운데, 온라인을 통한 식품 유통·소비는 가속화하고 있다. 

건강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건강·기능성식품과 가정간편식품(HMR) 수요가 확대되고 있다. 또한, K-POP·드라마·영화 등 한류 확산과 이에 따른 한국 식문화에 대한 관심 증대는 우리 농식품 수출에 기회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2021년 농식품 수출 확대 전략‘을 수립하고, 이를 3월 3일 열린 제31차 비상 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 상정했다.

지난해 농식품 수출이 코로나19 등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대의 성과를 달성한 만큼, 올해도 성장세를 이어나가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기회요인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위험요인은 선제적으로 대응·관리하여, 올해 수출액 81억불 달성(전년 대비 7.0% 성장)을 목표로 농식품 수출정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 온라인·비대면 방식의 판로개척과 홍보 강화

온·오프라인 결합매장(O2O 매장), SNS 1인매장, 식품배달·구독 플랫폼 등 새로운 유통채널 진출을 확대하고, 중국·신남방 등 대형 온라인몰에 ’한국식품관‘을 개설한다. 2020년 중국 티몰(T-mall)에 1개소였던 것을 2021년에는 동남아 쇼피(Shopee) 등 5개소로 늘린다.

수출업체-바이어 간 상시 소통이 가능한 ’온라인 거래알선(B2B) 플랫폼(agrotrade.net)‘을 구축하고, 이를 활용하여 비대면 수출상담회를 정례화한다. 이를 통해 수출업체·상품 정보를 동영상 등 웹콘텐츠로 제작·전시하고, 바이어가 정보 검색, 거래조건 문의, 견적 요청 등을 할 수 있도록 거래알선 서비스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해외시장 트렌드에 대한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고, 교육· 컨설팅 제공 및 전문인력 고용(50명) 지원을 통해 수출기업의 온라인 수출역량을 강화한다.

◇ 시장 다변화로 우리 농식품의 수출기회 확대

최근 성장세가 높은 신남방 시장에서는 과일·간편식, 영유아 식품 등의 홍보를 강화하고, 한류 인기가 높은 지역 특성을 고려해 한류스타·행사 등을 마케팅에 적극 활용한다. 해외 안테나숍, K-Fresh Zone(신선농산물 전용판매관)을 통해 마켓테스트 및 홍보·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성장 가능성이 높은 호주·유럽은 청년 해외개척단(AFLO) 등 현지 파견인력을 활용하여 시장개척을 확대하고, 유능한 청년인재를 신흥국가에 파견해 수출업체와 1:1 매칭하여 시장조사 등 업무를 수행하게 한다. 건강식을 선호하는 소비 트렌드에 맞춰 김치·장류 등 발효식품 마케팅을 강화할 예정이다.

기존 주요 수출국인 미국은 교민 중심에서 현지인까지 소비기반을 넓히고, 중국은 온라인 판매채널 진출을 확대하는 등 판로를 다양화한다.

최근 5년간 농식품 수출 실적 [자료=농식품부]

◇ 신선농산물, 생산부터 판매까지 수출 경쟁력 높인다

 스타품목인 딸기와 포도는 우량원묘 공급 및 재배기술 보급, 저온유통체계 구축, 선도유지기술 적용 확대 등 단계별 집중관리를 통해 경쟁력을 높인다. 올해부터 중국에 본격 진출하는 파프리카는 프리미엄 매장 공략, 생식 문화 홍보 등을 통해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신선농산물의 물류애로에 대응하여, 선도 유지 기술을 적용한 선박 운송을 활성화하고 수출전용 항공기를 운행하는 등 다양한 지원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다.

◇ 김치, 인삼, 간편식품 등 포스트코로나 유망품목 육성

김치는 기능성 홍보를 강화하고 한식문화와 연계한 레시피를 보급하는 한편, 매운맛 선호도, 비건 등 현지수요에 적합한 상품개발 등을 통해 수출국을 다변화한다.

인삼은 일본에서 기능성식품 등록을 완료하고, 중화권의 주요 쇼핑시즌(춘절 등)에 온·오프라인 판촉을 집중 추진한다.

냉동만두·면류 등 가정간편식품은 현지 트렌드에 맞는 상품 개발·개선을 지원하고, 즉석밥· 라면, 떡·고추장 등 함께 홍보가 가능한 식품조합을 발굴해 공동 판촉·마케팅을 추진한다.

◇ 교역환경 변화에 대응하여 정보제공 체계 강화

해외 식품위생 규정, 라벨링, 통관·검역 등 비관세장벽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수출업계에 능동적으로 정보를 제공·전파하는 한편, ’RCEP 활용 매뉴얼‘을 제작·보급, 수출기업 애로사항 상담센터 운영 등 수출업체에 대한 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농식품 수출 관련 홈페이지를 통합·연계하여, 수요자들이 편리하고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박병홍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코로나19 이후 가속화하고 있는 온라인 유통·소비 환경변화에 발맞춰, 올해 수출지원 정책도 온라인·비대면 중심으로 추진하는데 주력하겠다”며, “딸기·포도 등 고품질 신선농산물과 김치·장류 등 수출 유망품목 중심으로 올해도 지난해 성장세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