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농업정책자금 금리인하·상환유예 올해말까지 연장추경 '소상공인 등 긴급 금융지원 대책'의 일환 ... 농업인 경영부담 완화 기대

이번 추경에 코로나19에 따른 농업인의 경영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금융지원이 포함된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지난해 8월 10일 시행한 '주요 정책자금의 금리인하·상환유예 조치'를 올해말까지 연장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3월 2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2021년도 추가경정예산안'의 ‘소상공인 등 긴급 금융지원’ 대책의 일환으로 발표되었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먼저, 주요 농업정책자금의 대출금리 인하 적용기간을 종전 2021년 8월 9일까지에서 2021년말까지로 5개월 연장하여 농업인 등의 이자부담을 경감한다.

고정금리로 대출 실행 중이거나 신규 대출되는 농축산경영자금, 농업종합자금(운전자금, 농기계구입자금), 농촌융복합산업자금을 대상으로 하며, 총 대상규모는 1조 6천억원으로 추정된다.농축산경영자금·농업종합자금(운전자금)은 1.0%p, 농기계구입자금·농촌융복합산업자금은 0.5%p 인하한다.

금리인하 적용 후 대상자금 적용금리는 1.5%가 된다. 적용기간은 2021년 8월 10일부터 2021년 12월 31일까지로 5개월간 연장된다. 금리인하 조치는 해당 자금에 대해 일괄 전산 적용되므로 농업인 등이 대출기관에 별도 신청할 필요는 없다.

둘째, 장기 시설 융자금 중 2021년 1월 1일 이후 상환기일이 도래하여 현재 연체 중이거나, 2021년 3월 3일부터 12월 31일까지 상환기일이 도래하는 대출의 원금 상환을 1년간 유예한다.

농업종합자금 중 시설자금, 후계농육성자금, 귀농창업자금을 대상으로 하며, 총 대상규모는 2천억원으로 추정된다. 기존 대출의 원금 상환 예정일로부터 1년간 상환 유예가 적용된다. 2021년 1월 1일 이후 상환기일이 이미 도래하였으나 연체 중인 대출금은 연체이자를 납부하여 연체상황을 해소한 후 기존 상환일로부터 1년간 유예한다.

해당 대출의 원금 상환 예정일 이전 또는 연체 중인경우 해당 농축협 또는 농협은행을 방문하여 신청 가능하다.

농식품부 김정희 농업정책국장은 “이번 조치가 코로나19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의 금융부담 완화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농협 등 대출기관이 금리인하 조치, 상환유예 홍보 및 대출업무 처리 등에 철저를 기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