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국제 곡물값 급등에 국내 사료업계 초비상농협사료, '초 비상경영체제' 돌입... "원가-예산절감 먼저, 농가 고통 최소화 주력"
농협사료 안병우 대표가 비상경영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농협사료]

농협(회장 이성희)사료는 국제 곡물가 급등으로 인한 큰 폭의 적자시현이 예상됨에 따라 초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다.

세계 곡물가격은 중국의 급격한 수요량 증가와 남미 주요 재배지의 일기악화 등으로 지난해 하반기부터 지속적인 상승세를 기록중이다.

특히, 사료의 주요 원료인 옥수수의 경우 지난해 평균 톤당 200달러에서 1분기 241달러로 20% 상승했으며, 현재 시세는 290달러 후반까지 급등하여 지난해 평균대비 40~50%의 상승률을 보이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곡물가 급등의 영향으로 2월부터 국내 사료회사들은 가격인상을 시작했다. 

농협사료는 축산농가 상생 및 경영안정 제고를 위한 초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하면서, ▲ 임원급여반납(10%) ▲비상경영체제로의 조직 및 업무전환, ▲판매역량 집중을 통한 물량확대, ▲강력한 원가 및 예산절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농협사료 관계자는 "비상경영체제에도 불구하고 농가시설지원, 맞춤형 드림서비스제공, 디질털 컨설팅 확대 등 농가서비스 강화와 스마트 팩토리 구축, 친환경신제품 개발을 위한 R&D 과제수행 등 미래대비 신사업과 인력혁신은 차질 없이 수행하겠다"고 전했다.

안병우 농협사료 대표이사는 “초비상경영 추진으로 곡물가 급등으로 인한 축산농가의 고통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