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컬럼
국내 양봉업, 아까시나무 의존도 낮춰야기후변화로 전국 동시 개화 ... 헛개나무 등 대체 밀원 보급해야

귀농희망자들에게 설문조사를 했을 때, 하고 싶은 일 상위에 꼭 랭크되는 게 양봉이다. 무엇보다 다른 일에 비해 초기 투자비가 적게 든다. 노동력도 그리 많이 투입할 필요가 없다. 현금 회전율이 빠르다는 장점도 있다. 그래서인지 해마다 양봉농가 숫자는 계속 늘어난다. 약 3만 호 안팎의 농가가 양봉중이라는 통계도 나와 있다. 벌꿀, 로열젤리, 프로폴리스, 화분, 봉독 등 생산물 중에서 벌꿀이 단연 으뜸(54%)이다.

그런데 문제가 있다. 상당히 심각하다. 우리나라 주요 밀원(꿀 생산.채취가능 식물)이 아까시나무에 한정돼 있다는 것이다. 그 비중이 무려 70%. 더 큰 문제는 아까시나무의 전국 동시 개화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점. 쉽게 말해 전남 목포나 강원도 양구에서나 거의 동시에 피고 져버린다는 뜻이다. 그래서 양봉농민들이 꽃 피는 때를 맞춰 이동하며 꿀벌을 풀어놓을 타이밍을 맞추는 게 의미가 없어져 버렸다는 거다. 더 쉽게 말해 1주일에서 보름 정도 아까시꿀을 따고나면 더 이상 할 일이 없다는 뜻이기도 하다. 따고 싶어도 딸 꿀이 없다는 거다. 아까시 꽃이 이미 다 떨어져버렸기 때문이다.

그래서 국립산림과학원은 아까시나무 의존도를 줄이기 위한 묘안을 짜내고 있다. 이동하면서 하는 양봉이 아닌 고정양봉으로 충분하도록 여러 밀원자원을 개발 중이다. 그 결과 찾아낸 게 바로 헛개나무, 모감주나무, 쉬나무, 피나무 등이다. 더불어 국립산림과학원이 꼼꼼하게 연구해본 결과, 헛개나무와 밤나무 토종 벌꿀이 수입 마누카 꿀보다 더 항산화 활성과 요산생성 억제율이 높았다.

그러다보니 특히 헛개나무가 양봉산업의 새로운 희망이 되고 있는 모양새. 10년생 아까시나무를 1헥타르에 6백여 그루 심으면 하루에 약 16kg의 완숙꿀 생산이 가능하다. 그런데 헛개나무의 경우에는 동일 면적에서 같은 기간 동안 약 180kg의 완숙꿀을 생산할 수 있다. 무려 생산량이 10배 이상 높다는 것이 국립산림과학원의 연구 결과.

헛개나무의 꿀 생산량이 높은 이유는 헛개나무가 훨씬 더 꽃이 많이 피기 때문이다. 헛개나무와 아까시 나무를 대략 비교하면 꽃숫자가 150대 20 정도로 압도적으로 헛개나무가 많다. 무려 7배 이상 많은 꽃을 피워내는 게 헛개나무인 것이다.

이에 국립산림과학원은 1990년 후반부터 헛개나무 육종연구를 통해서 일반 개체보다 과병 생산량이 2∼3배 많고 개화량도 뛰어난 ‘풍성1호’, ‘풍성2호’, ‘풍성3호’, ‘선산’ 등의 신품종을 개발했다. 농가에 보급하고 있는 것은 물론이다. 아무쪼록 벌꿀 생산량이 급격히 감소해 시름에 잠긴 양봉 농가들에게 도움이 되는 일들이 많기를 기대한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