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탄소격리능력 높은 초지, 축산 활용도 높여야농식품부, '초지관리 실태조사' 결과 발표... 작년 면적 3만 2556ha, 제주도 최다
초지관리 실태조사는 전국 초지의 관리실태를 파악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초지 이용의 효율화 및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다. [사진=한국초지조사료학회]

초지는 다년생 개량 목초의 재배에 이용되는 토지 및 사료작물 재배지와 목장도로‧진입도로‧축사 및 농림축산식품부령으로 정하는 부대시설을 위한 토지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18일 「초지법」 제24조(초지관리 실태조사)에 따라 2020년 초지관리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초지관리 실태조사는 전국 초지의 관리실태를 파악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초지 이용의 효율화 및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다. 주요 조사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2020년 전국 초지면적은 전년 대비 232ha 감소한 3만 2556ha로 나타났으며, 초지 신규조성 면적(325ha)에 비해 초지전용‧산림 환원 등 초지에서 제외된 면적(557ha)이 더 컸던 것으로 파악됐다.

전국의 초지면적은 농어업용지 및 각종 개발사업에 의한 전용, 산림 환원 등으로 꾸준히 감소 추세에 있으며, 이는 1995년 조사 결과에 비해 절반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시‧도별로는 제주도가 약 1만 5676ha(48.15%)로 전국에서 초지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다음으로는 강원도 5078ha(15.6%), 충남도 2493ha(7.66%), 전남도 1946ha(5.98%) 순으로 나타났다.

가축유전자원센터 조성으로 초지면적이 크게 늘어난 경남을 제외하고는 제주(△197), 충남(△109), 강원(△52), 경기(△46) 순으로 초지면적이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초지 형태별로는 가축사육을 위한 방목초지가 전체의 약 51%인 1만 6612ha로 조사되었고, 사료작물포가 5,955ha(18.3%), 축사‧부대시설로 활용되는 면적이 827ha(2.6%)로 나타났으며, 미이용 초지현황도 9162ha로 전체의 28.1%를 차지하였다.

마지막으로, 2020년 초지에서 제외된 면적을 분석해 본 결과, 초지전용 면적은 243ha로 대부분 농업용지로 사용하였으며, 고속도로 건설 등 중요시설 건립 목적으로도 일부 전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산림 환원 및 초지 기능 상실로 인한 초지 해제 면적이 314ha가 이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산지생태축산농장 누리집

농식품부는 이번 초지실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초지 이용의 효율화 및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2021년 3월까지 전국 초지의 28% 가량을 차지하는 미이용 초지의 위치ㆍ면적 등 상세 현황, 이용가능성 등을 추가 조사하여 '산지생태축산' 누리집을 통해 국민에게 공개할 계획이다.

홈페이지에 공개된 미이용 초지 정보를 통해, 신규로 초지를 조성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전보다 쉽게 이용 가능 토지를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농식품부 정경석 축산환경자원과장은 “초지는 탄소격리능력이 우수하여 온실가스 저감에 큰 역할을 할 수 있고 지속 가능한 축산업 기반조성에 매우 중요한 토지"라면서 "미이용 초지 정보공개, 초지를 활용한 방목축산 사업 등 다양한 정책을 통해 초지 이용 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도별 전국 초지면적 증감 추이 [자료=농식품부]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