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국립종자원, 맞춤형 전문교육 확대 운영키로업계 종사자-공무원-학생 대상... 최신 기자재 활용 실무 중심으로 교육과정 설계
국립종자원은 종자산업의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맞춤형 전문교육 과정을 운영한다 .사진은 채소 육종기술(교배 실습) 현장 [사진=농식품부]

국립종자원(원장 최병국)은 종자산업의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맞춤형 전문교육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립종자원은 2020년에 33개 과정, 1096명 대상으로 운영하던 것을 올해에는 44개 과정, 1384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2021년도 교육과정은 종자업·육묘업 종사자, 종자 관련 공무원, 농생명 계열 고등학생·대학생 등을 주요 대상으로 하는 최신 실습 기자재를 활용한 실무 중심으로 특화하여 설계했다.

작물별 육종기술, 육묘기술, 종자 마케팅, 종자품질 검정, 종자검사 등 총 44개 교육과정의 이론 및 실습 교육(79회)을 진행한다.

교육대상은 종자(육묘)업 종사자 53%(734명), 종자 담당 공무원 20%(280명), 농생명 대학(원)생 10%(140명), 고등학생 10%(135명), 일반인 6%(80명), 외국인 1%(15명), 총 1384명이다.

종자업계 종사자와 공무원의 업무역량 강화를 위하여 현장 요구를 반영한 전문교육 과정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종사자 과정으로 다육식물 육종기술, 채소 종자 생산관리, 품종보호 영상분석, 병리검정, 유전자 분석(심화), 조직배양기술, 성분분석 활용 등 9개 과정, 공무원 과정으로 글로벌 업무역량 강화 등 2개 과정, 총 11개 과정을 신규 편성한다.

종자산업의 차세대 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미래인력 양성, 청년 창업농 과정과 일반인의 종자산업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진로 체험, 아시아 개도국의 종자산업 발전을 위한 초청 연수 과정을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여 지속 가능한 온라인 교육 과정을 확대 편성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이론 중심 과정 및 법정의무교육은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운영하고 실습 및 기초 이론 과목 등을 동영상으로 제작하여 온라인 강의자료로 활용한다.

2021년 교육과정별 운영계획은 국립종자원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할 예정이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