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건강
앞니 임플란트, 심미성을 잘 고려해야

우리가 평생 동안 써야하는 영구치는 한번만 나오기 때문에 깨끗하게 잘 사용해야 한다.

영구치는 6세에 처음 올라오기 시작해 대략 13~13세에 맹출을 완성한다. 이때부터 평생을 써야하는 치아이기 때문에 꼼꼼하게 구강관리를 해줘야 한다.

하지만 아무리 여러 번 오랫동안 양치질을 한다고 하여도 올바른 방법으로 하지 않으면 안 하느니 만한 못한 결과가 나타날 수 있기에 올바른 양치질 방법으로 관리해야 한다.

치아 관리 말고도 여러 가지의 이유로 치아를 상실한 경우도 있다. 깊은 충치로 인해서 치아가 상실 되거나 타인의 잘못으로 치아를 상실할 수도 있으며, 사고 등으로 인해 파손이 되거나 치조골 또는 치근에 손상이 가서 치아 기능을 하지 못하기도 한다.

특히, 앞니는 다른 치아에 비해서 심미적으로 굉장히 타격을 받을 수 있는 치아 중 하나이며, 첫인상을 좌우할 만큼 굉장히 중요하기 때문에 앞니 임플란트를 할 때에는 저작기능 뿐만 아니라 심미적으로도 고려해야 만족스러운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치아 상실로 음식을 잘게 부수지 못한다면 소화 기능에 악영향을 끼쳐 2차적인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

보통 음식을 잘게 부수는 치아라고 한다면 어금니 역할의 비중이 크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앞니도 어금니만큼 많은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앞니가 상실됐다면 무작정 아무런 정보 없이 의료기관을 방문해 시술을 받기보다는 꼼꼼한 정보를 수집‧선별해 방문하고 시술을 진행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태도다.

앞니 임플란트는 시술을 집도하는 의료진의 임상 경험에서의 시술 결과에서 천차만별로 차이가 날 수 있다. 많은 케이스의 시술을 접한 의료진일수록 임상 경험이 풍부하기에 역량을 반드시 확인해봐야 한다.

또한, 해당 임플란트 식립은 개개인에게 알맞은 방법으로 진행돼야 하며, 필요하다면 6~8개월간의 시간을 가질 수 있어야 한다.

시술 전에는 정밀한 진단과 1mm의 오차를 줄인 식립을 가능케 하는 의료 장비 구축 여부, 고난도 임플란트 경험 노하우, 다양한 임상 케이스, 전문의 여부 등을 면밀히 따져본 뒤 결정하는 것을 권장한다.

[도움말 : 김성용 강남애프터치과 원장]

김지우 기자  kkk7@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