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미래 환경변화에 대응하는 산림·임업·산촌"국립산림과학원, '2021 산림·임업전망 발표대회' 열어... 반기문 위원장 특별강연도
박종호 산림청장이 2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열린 '2021 산림·임업 전망 발표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이 지난 21일 '2021 산림·임업 전망발표 대회'(이하 산림‧임업 전망대회)를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동시 개최했다.

산림‧임업 전망대회는 산림·임업·산촌을 둘러싼 국내외 환경변화와 동향을 종합적으로 진단·전망하고 산림·임업·산촌의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소통과 협력의 장으로 올해로 4회째를 맞는다.

올해 산림‧임업 전망대회는 ‘미래 환경변화에 대응한 산림·임업·산촌’이라는 큰 주제 아래, 3개의 세션으로 진행됐다.

제1세션은 ‘미래 지속가능한 사회와 산림’이라는 주제로 유엔 사무총장을 역임한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 위원장이 특별강연을 했다. 2편의 주제발표에서 2021년 산림정책의 방향과 주요 시책, 산림·임업·산촌의 전망을 총괄적으로 제시했다.

제2세션은 2021년 미래 대한민국 사회에 미치는 영향과 국가정책 방향성을 고려하여 건강한 산림(그린뉴딜), 가치 있는 산림산업(디지털 뉴딜), 균형있는 사회(안전망 강화)를 다루는 주제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미래 환경변화에 대응하여 산림·임업·산촌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대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제3세션에서는 임업인과 목재산업의 관계자를 위하여 임산물(원목·목재제품, 단기소득 임산물)과 산림서비스(산림탄소, 산림교육‧치유, 도시녹지 서비스) 산업의 동향과 전망이 이어졌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