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꽃과 함께 사무실 분위기 한층 밝아졌어요"농협케미컬, 꽃 나누기 운동 펼쳐... 소비 촉진으로 화훼농가 돕기 나서
농협케미컬은 침체된 지역사회 및 화훼농가와의 상생을 위해 지난해부터 꽃 소비를 돕는 꽃 나누기 운동을 시작해왔다. [사진=농협케미컬]

코로나19가 2년째 지속되면서 각종 행사가 연이어 취소되고 졸업식과 입학식마저 비대면 방식으로 치러지고 있어 화훼농가의 어려움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 설상가상으로 최근 극심한 한파에 의한 난방비 증가로 꽃밭을 갈아엎는 농가마저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농협케미컬(대표이사 최규동)은 신종 코로나19 장기화로 소비가 급감한 화훼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에도 꽃 나누기 운동에 앞장선다고 밝혔다. 

다양한 종류의 꽃을 구매하여 사무실 곳곳에 비치하고, 방문 고객 등 주변에 꽃을 선물하는 꽃 나누기 운동으로 꽃 소비촉진을 독려했다. 또한, 임직원 복지를 위해 생일 등 기념일 선물로 꽃다발을 지급하는 복리후생 방안도 마련했다. 

농협케미컬은 침체된 지역사회 및 화훼농가와의 상생을 위해 지난해부터 꽃 소비를 돕는 꽃 나누기 운동을 시작해왔다. 

농협케미컬 최규동 대표이사는 “장기화된 코로나19에 더불어 기습 한파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면서 “꽃과 함께 사무실 분위기가 한층 밝아져서 좋다, ‘같이의 가치’를 통해 지역사회와 농가 모두가 함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농협케미컬은 농협이 100% 출자한 회사로 안정적인 농산물 생산을 위한 필수자재인 작물보호제(농약)를 생산·공급하고 있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