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내년 식품외식업계의 생존전략은 '피보팅'aT,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 개최... 2021년 식품외식산업 전략 모색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지난 26일 ‘2021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를 열고 급변하는 환경 속에 다가올 식품외식산업의 미래를 전망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aT]

아무도 예측하지 못했던 코로나 19로 산업 전분야에 직격탄을 맞았다. 특히 외식업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영업 제한으로 손해가 심했다. 내년에도 이러한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피보팅(Pivoting)'이 해결방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축을 옮긴다’란 뜻의 경제용어인 피포팅은 기존 사업 방식을 뒤돌아보고 빠르게 방향을 전환해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경영전략을 의미한다. 앞으로 국내 식품외식업계가 유념해야 할 핵심 키워드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지난 26일 ‘2021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를 열고 급변하는 환경 속에 다가올 식품외식산업의 미래를 전망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하여 유튜브, 네이버TV 등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실시간 송출하는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되었으며, 5시간 동안 누적접속 6500회를 넘어서는 등 뜨거운 반응을 기록했다.

주제별 강연에서는 식품외식산업 트렌드 전망과 내수와 수출전략, 비즈니스 노하우 등 성공기업들의 미래사업 전략수립에 필요한 정보와 지식이 공유되었다.

이날 식품세션에서 서울대 푸드비즈랩 문정훈 교수와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이용선 박사는 각각 향후 트렌드 품목으로 밀키트와 면역력에 좋은 건강기능식품을 제안했다.

또한, 뉴욕타임즈 선정 세계 1위 라면을 보유한 농심의 이용재 전무는 미국 라면시장 평정을 위한 SNS 마케팅전략에 대해 아낌없는 노하우를 전수했다.

이 밖에도 구글의 조용민 매니저는 5G환경 속에서의 식품비즈니스 전략을 사례로 설명하며, 디지털인프라와 데이터가 축적되지 않은 중소영세기업들도 디지털 틈새시장을 잘 활용하면 얼마든지 사업성공을 거둘 수 있는 효과적인 마케팅 방안을 전수했다.

서울대 김난도 교수가 ‘2021 트렌드 키워드’를 주제로 진행한 외식세션은 코로나19가 야기한 소비트렌드에 주목했다. 특히, 가장 주목해야 할 키워드로 ‘거침없이 피보팅(pivoting)’을 꼽았으며, 생존을 위한 제품, 전략, 마케팅 등 모든 부분을 되돌아보고 빠른 방향수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국외식정보의 육주희 국장은 뉴노멀시대에 새롭게 부상하는 외식소비 트렌드를 전망하며, ▲홀로만찬 ▲그린슈머 ▲취향소비 ▲안심푸드테크 ▲동네상권의 재발견 등을 키워드로 꼽았다.

특히 식신의 안병익 대표는 코로나19로 지역 상권화가 더 강해질 것으로 전망하며, 슬리퍼를 신고 걸어 다닐 수 있는 ‘슬세권’ 문화 대세와 푸드테크 발전의 다양한 적용사례를 소개했다.

aT 이병호 사장은 “이번 온라인 전망대회의 많은 관심과 참여가 놀라웠다”며, “우리 식품외식업계가 새로운 동력을 찾고 팬데믹 이후를 전략적으로 고민하고 준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021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의 발표자료와 강연영상은 12월 14일부터 ‘식품산업통계정보’ 사이트에서 확인가능하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