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바스프, 지속가능 농업 위한 목표 공개농작물 생산서 탄소 배출량 30% 저감... 4억ha 농지에 디지털 농업기술 적용

글로벌 화학 기업 바스프는 2030년까지 지속가능한 농업 활성화를 위해 자사가 수립한 명확하고 측정가능한 목표들을 발표했다. 

바스프는 가장 시급한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지속가능한 농업을 실현하기 위해 농작물 생산에서 탄소 배출량 30% 저감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바스프 농업 솔루션 사업부는 밸류 체인 내에서 지속가능성이 높은 솔루션의 매출 비중을 7% 이상 증가시킬 계획이다.

또한 대한민국 국토 면적의 약 40배인 4억 헥타르(ha) 이상의 농지에 디지털 농업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며, 바스프 제품이 올바르고 안전하게 사용되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 같은 목표는 지난 2019년에 농업 솔루션 사업부가 발표한 혁신 기반 성장을 위한 신규 전략의 일환이다. 

바스프 농업 솔루션 사업부 사장 빈센트 그로스(Vincent Gros)는 “농업은 전 세계 사람들의 건강한 삶을 위한 필수 요소”라며, “기존의 농산물 시스템은 증가하는 세계 인구에게 건강하고 합리적인 가격의 식품을 충분히 제공하기 위해 향후 몇 십년 간의 급격한 변화가 불가피하며, 우리는 이러한 변화가 지구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해야 한다” 라고 밝혔다.

이어 그로스 사장은 “앞으로 진행될 작물 재배의 변화는 사회에서 유용하고 환경 친화적이며, 농가의 수익성을 개선하는 등의 새로운 요구에 부합하기 위한 방향으로 진행될 것” 이라며, “바스프의 통합 솔루션으로 전 세계 농산물 시스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자 한다” 라고 덧붙였다.

한편, 바스프는 수확량 증진, 효과적 농장 관리, 환경에 미치는 영향 감소를 지원하는 기술을 활용해 농민들이 탄소 효율성을 개선하고 급변하는 날씨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돕는다. 뿐만 아니라 바스프는 농민들에게 탄소 효율성 향상을 장려하고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한 다양한 방법을 모색 중이다. 이와 같은 제품 및 솔루션으로 바스프는 농작물 생산에서 탄소 배출량을 30% 저감하고자 한다.

또한, 바스프는 매년 농민들에게 도움이 되는 지속가능한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하여 지속가능성이 높은 새로운 약제 개발에 끊임없이 투자하고 있으며, 자원의 효율적 사용을 돕고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는 솔루션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바스프는 2030년까지 지속 가능한 농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명확하고 측정 가능한 목표를 내세웠다. [사진=한국바스프]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