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환경지킴이’ 초록마을, 배송바구니도 친환경직영점서 재활용 골판지로 제작한 친환경 배송바구니로 배달 시작
초록마을 모진 대표가 초록마을 서초점에서 친환경 배송바구니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초록마을]

친환경 유기농 브랜드 초록마을은 이달부터 친환경 배송바구니를 도입해 배달에 사용한다고 11월 24일 밝혔다.

초록마을의 친환경 배송바구니는 재활용 골판지로 만든 종이바구니로, 환경에 영향을 줄 수 있는접착제를 사용하지 않고 조립식으로 만들었다.

현재 초록마을 직영매장에서 상품을 구매하면 친환경 배송바구니로 구입품을 받아 볼 수 있다. 향후 초록마을은 친환경 배송바구니 배송을 전 매장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친환경 배송바구니는 초록마을의 친환경 정책 중 하나이다. 초록마을의 대표 친환경 정책 중에는 환경부에서 지정하는 녹색매장이 있다. 

올해 초록마을은 유통업계에서 5년 연속으로 가장 많은 녹색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환경부의 녹색매장 지정제도는 녹색제품 판매를 확대하고 온실가스와 에너지 절감 등 친환경 시설 설치와 매장 운영을 실천하는 유통매장을 지정하는 제도다.

초록마을 모진 대표는 “최근 많은 소비자들이 건강한 먹거리뿐만 아니라 포장 및 배송과정에 대한 환경문제에도 관심이 많다”며 “친환경 배송바구니 도입 외에도 환경친화적인 활동을 점차 늘려나갈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초록마을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함께 이달 30일까지 ‘그린카드 2천만장 달성 기념 찐고객 감사세일’을 진행한다. 그린카드로 친환경 표지 상품 및 친환경 농산물을 구매 시 에코머니 포인트가 최대 50%까지 적립된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