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버린 로또 다시 봐야? 3년간 미수령액 1315억안병길 의원, "수령기한 연장 등 수령금 지급 확대 방안 마련해야"
안병길 의원 (국민의힘, 부산 서구동구)

작년 로또 판매 금액이 4조 원을 넘어선 가운데, 로또복권 당첨금 미수령 금액도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최근 3년간 1315억원의 당첨금이 주인에게 돌아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부산 서·동구)이 기획재정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 로또복권 매출액은 3조 7948억 원, 2018년 3조 9686억 원으로 증가했고 지난해에는 4조 원을 돌파하여 4조 3180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기준(총 인구 5178만명), 국민 1인당 8만3천 원 어치의 로또복권을 구매한 셈이다.

반면, 복권을 구매한 뒤, 당첨되고도 당첨금을 받아가지 않은 경우도 함께 늘어나고 있다. 연도별 당첨금 미수령 금액은 2017년 390억원, 2018년 447억원, 2019년 477억원으로 3년간 증가 추세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등 당첨자 미수령 금액은 같은 기간 16억원, 58억원, 72억원으로 증가했으며, 5등 미수령 금액도 286억원, 295억원, 304억원으로 증가했다.

당첨 등수별 미수령액을 보면 1등 당첨자 미수령액은 147억 3600만원으로 전체 미수령 금액의 11.2%를 차지한 반면, 5등 당첨자 미수령액은 886억 6800만원으로 67.3%를 차지했다. 5등 당첨금액은 5천 원으로 3년 동안 1773만명 이상이 당첨금을 찾아가지 않았다.

안병길 의원은 "제도적으로 수령금 확대를 위해 현행 1년의 수령 가능 기간을 2년으로 늘리는 방안도 검토되어야 한다."면서 "1등 미당첨에 대한 실망감 등으로 소액 당첨금 미수령이 많은 것으로 보이는데, 구매자 분들의 적극적인 당첨금 수령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근 3년간 로또복권 등수별 미수령액 현황 [자료=안병길 의원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