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최대 돼지 사육지 홍성군, 냄새 잡기 나섰다축산악취 저감대책위, 경북 고령군 '해지음영농조합법인' 방문해 우수 사례 견학

국내 최대 양돈산지인 홍성군 의회가 경북 고령의 축산냄새 저감을 위한 현장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현장 중심의 해결책 마련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홍성군 의회 축산악취 저감대책 특별위원회(위원장 문병오 의원) 관계자들은 11월 12일 경북 고령군에 위치한 해지음영농조합법인(대표 이기홍, 한돈협회 부회장, 환경개선특별위원회장)의 해지음교육센터에서 축산악취 저감 우수사례 견학을 진행했다.

해지음영농조합법인은 축산악취 저감의 우수사례로 손꼽히며 정부관계자 및 전국의 한돈농가에 벤치마킹되고 있는 곳이다. 

이날 현장에서는 축산 악취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실질적 대안이 공유됐다. 참석자들은 가축 분뇨처리 방법 및 악취 개선법 노하우에 대한 강연과 경북 고령군 개진면에 위치한 우수농장을 방문하여 슬러리 액비순환 시스템, 바이오커튼, 냄새측정 장비 등 악취방지시설 설치 현장을 직접 확인했다. 

이기홍 위원장은 “축산농장 냄새 문제 해결은 정부 지원, 지자체와 농가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면서 “우선 농가에서 단기간에 적용 할 수 있는 사료 첨가제와 미생물 살포, 미네랄 자동 투여 등의 대책과 함께 중장기적인 시설현대화 및 자원화 기술 적용 등의 단계별 대책을 제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홍성은 대한민국에서 양돈 사육두수가 가장 큰 곳으로 가축분뇨처리 및 냄새 개선은 중요한 해결과제일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협회와 농가에서는 냄새를 저감하기 위해 많은 자정 노력을 하고 있는 중이기 때문에, 스스로 개선할 수 있는 시간과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홍성군의회 축산악취 저감대책 특별위원회 문병오 위원장은 “현장 간담회와 우수사례 농장방문을 통해 현장에 대해 많이 이해할 수 있는 자리가 되었으며, 향후에도 현장과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현장에서 해결을 위한 답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