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더욱 청렴한 ‘가락시장’ 되겠습니다"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한국투명성기구와 투명성 향상 협약 채결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11월 12일 목요일 한국투명성기구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1985년 개장하여 연간 수도권 먹거리의 약 50%를 책임지고 있는 국내 최대 농수산물 도매시장인 가락시장이 청렴도를 높이기 위해 외부 기관과의 협력에 나섰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김경호, 이하 ‘공사’)는 11월 12일 목요일 한국투명성기구(공동대표 이상학)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이 서명한 업무협약에는 ▲청렴한 문화 조성 및 확산, ▲도매시장의 폐단 해소를 통한 투명한 시장 구현, ▲생산자와 소비자 서비스 개선, ▲국민에 대한 건강하고 올바른 식문화 전파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날 두 기관은 협약의 목적 달성을 위하여 ▲정보 교환, ▲제도 개선, ▲청렴 활동, ▲교육 등 적극 적인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공사는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주관하는 부패방지 시책 평가 1등급을 받은 바 있다. 공사는 이에 안주하지 않고, 청렴에 대한 임직원의 역량을 더욱 강화하고 이를 바탕으로 친절·소통·감동이 있는 조직으로 거듭 탈바꿈 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가락시장은 최근 언론과 국회의원들로부터 경매제의 독점적 수탁구조로 인하여 높은 가격 변동성, 출하자의 출하선택권 제한 등의 문제점을 지적받았다.  

공사는 이를 보완하기 위하여 시장도매인제로 대표되는 거래제도 다변화를 통해 출하자와 소비자의 권리 보호에 나서고 있다. 본 협약을 통해 이를 가속화하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경호 사장은 “이번 협약을 민주적이고 선도적인 농수산물 유통의 마중물로 삼아 「농수산물유통 및 가격안정에 관한 법률」의 목적인 ‘국민생활 안정’에 기여하는 도매시장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