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고속 성장세 올라탄 '식육가공품'2015년 이후 연평균 8.9% 성장... HMR 제품 다양화, 1인 가구 증가 등 영향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2020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 보고서 : 식육가공품>를 발간하였다.

이번 보고서는 식육가공품의 시장개요, 원료수급 현황, 생산 및 수출입 현황, 유통 및 판매구조, 소비자 동향 및 트렌드 등에 대한 정보를 담고 있다. 주요 내용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2018년 식육가공품의 생산액은 전년 대비 2.4% 증가한 5조6천억 원으로 2015년(4조3천억 원) 이후 연평균 8.9% 수준으로 성장하였다.

1인 가구 및 캠핑 인구 증가, 가정간편식(HMR) 제품 증가로 양념육류, 소시지류, 건조조장육류, 식육함유가공품 생산액은 증가하였고, 대체제품 증가에 따른 수요 감소로 햄류, 식육추출가공품, 베이컨류의 생산은 감소하였다.

2019년 세계 식육가공품 시장규모는 4237억 달러로 2015년 이후 연평균 2.4% 지속 성장하였다.

국가별 규모는 2019년 기준 미국이 1066억달러로 전체 시장의 25.2%를 차지하고 있으며, 중국 517억 달러(12.2%), 독일 286억 달러(6.7%) 순이며 우리나라는 39억 달러로 19위를 기록했다.

품목별로는 햄·소시지 시장이 1543억 달러(36.5%), 냉장식육가공육(버거, 미트볼 등) 689억 달러(16.3%), 조리식품 618억 달러(14.6%) 순으로 큰 시장 규모를 보이고 있다.

최근 세계 식육가공품 시장은 저염·저당 프리미엄 브랜드 출시가 활발하며,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선호로 클린라벨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또한, 소금·후추 등 전통적 양념에서 벗어나 매콤한 육가공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한 손으로 먹기 쉬운 핑거 푸드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식육가공품 품목별 생산액 규모 (단위 : 톤, 억 원) [자료=농식품부]

2019년 기준, 우리나라의 식육가공품 수출액은 2046만 달러이며, 수입액은 5532만 달러 수준이다.

유형별로는 햄, 소시지, 건조저장육류 등은 수출이 증가하였으나, 식육추출가공품은 감소했다.국가별로는 2015년 기준 최대 수출국이었던 대 중국 수출량은 감소한 반면, 미국, 필리핀으로 수출이 증가하였다. 특히, 2018년 1월 수출 검역협상이 타결되면서 필리핀으로 햄, 소시지, 삼계탕 등 수출이 크게 증가하였다.

수입의 경우, 미국으로부터 소시지의 수입이 증가한 반면, 햄(미국·덴마크)과 육포(호주) 수입은 국내 HMR 식육가공 제품 다양화로 전년 대비 감소했다.

온라인 소비자 조사 결과, 소비자는 식육가공품 중 햄류(28.8%), 소시지류(28.2%), 베이컨류(10.2%)를 주로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가 있는 가구에서는 햄, 소시지 구입이 많고, 미혼 독립 가구는 햄류와 베이컨류를 주로 구입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코로나 19 발생 이후 소시지류·햄류 구입율은 ‘209년 대비 각각 32.4%, 30% 증가했다.

햄·소시지·베이컨 구입에 영향을 주는 요인은 맛·품질(24.4%), 브랜드·제조사(12.8%), 고기함량(12.8%), 원산지·원재료(9.5%) 순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식육가공품 세분시장 현황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식품산업통계 정보시스템에 게재된 '2020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 보고서: 식육가공품 시장'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