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농협사료, '한우 분야 축산기술자문회의' 열어"사료 품질개선과 원가절감 추진... 양축농가의 소득증대 유도할 것"
농협사료 2020년 한우 분야 축산기술자문회의 개최 [사진=농협사료]

농협사료(대표이사 안병우)는 지난 11월 6일 한우분야 축산기술 자문위원과 본사 및 농협축산연구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안성팜랜드 회의실에서 '2020년 한우분야 축산기술자문회의'를 개최하였다.

본격적인 개회에 앞서 농협사료 윤석준 박사가 '배합사료의 시장변화와 농협사료의 대응방향'에 대한 발표를 했다. 이어 농가대표와 학계대표 총 2명의 연사가 주제발표를 했다.

첫 번째 발표는 농가대표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는 제일농장 정근정대표가 '한우 암소비육 기술을 통한 농가소득 향상'이라는 주제로 미경산우와 경산우의 사육단계별 비타민 조절기술과 사료급여 수준을 달리함으로써 생산성 향상과 출하시기를 단축시키는 사양관리 방법을 소개하였다. 

특히 정대표는 2010년 일본 효고현 농림수산기술종합센터 축산연구소에서 연구원으로 활동하면서 습득한 비타민조절 기술을 직접 자신의 농장에 적용하여 소득효과를 소개하면서 향후 한우가격 하락에 대비한 암소비육기술에 대해서 농협사료의 많은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두 번째 발표에 나선 경상대학교 공일근 교수는 '농가소득 증대를 위한 암소개량 방향'이라는 주제로 단기간 우량한우 개량을 위한 효율적인 방법과 친자완전일치검정을 통한 혈통등록의 필요성에 대해서 강조하였다. 또한 고령화시대 한우농가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지속가능한 한우산업의 육성을 위한 다양한 방법을 제안하기도 하였다. 

이어진 종합토론회에서는 고봉석 대표가 번식우와 송아지에게 필수적인 첨가제 사용과 비육우 급여프로그램 재개정 필요성에 대해 농협사료의 역할과 관련해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농협사료 박중국 박사는 등급재개정에 대비한 안심한우 신제품의 제품특성과 최근까지의 농가적용 성과에 대해 설명했다. 

자문위원들은 축산물품질평가원에서 보류한 미세마블링에 대한 선제적 연구가 농협사료 차원에서 필요하며, 한우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연구개발 강화, 균일한 배합사료 품질유지, 사료스펙 차별화를 통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주문했다. 

좌장을 맡은 컨설팅지원단 김삼수 단장은 "이번 한우 분야 축산기술자문회의를 통해 농협사료가 축우사료 시장 리더로 든든한 농가의 지원자가 되고, 험난할 시황에 귀한 이정표가 되도록 자문위원들의 귀한 고견을 사료공장과 양축농가에 신속하게 반영하겠다"면서 "사료 품질개선을 통한 원가절감 노력으로 양축농가의 소득증대와 농협사료의 경쟁력 제고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