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SG한국삼공, 풍농과 드론 활용 협력키로농촌 일손 부족에 공동 인식... 작물보호제-비료 살포 공동 마케팅 추진
SG한국삼공(주)과 ㈜풍농이 농업의 드론을 활용한 방제와 비료살포에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SG한국삼공]

SG한국삼공(주)(대표이사 한동우)과 ㈜풍농(대표이사 송상재)이 11월 4일 농업의 드론을 활용한 방제와 비료살포에 기반을 구축하기 위하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식은 한국삼공(주) 본사에서 진행됐다. 행사에 참석한 양사 대표이사 및 임직원들은 농촌의 고령화로 인한 일손부족 문제를 공동 인식했다. 

또한 국내 농업 환경에 최적화된 드론 살포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하여, 드론 전용 비료 살포 데이터를 공유하고, 드론 입제 살포기 및 드론 전용 비료에 대한 공동 마케팅 활동 등에 합의하였다.

이번 협약으로 한국삼공(주)과 ㈜풍농은 상호 우호 관계를 확인하고,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농업용 드론 사업 분야에 있어 교류가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G한국삼공(주) 한동우 대표이사는 “농민이 원하는 제품과 맞춤서비스를 제공하여, 농촌의 일손부족 현상을 해소하는데 앞장서겠다.”며 “향후 풍농과 긴밀히 협력하여 농업 4차산업의 선두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한편, SG한국삼공(주)는 순수 국내자본의 작물보호제 기업으로, 농촌의 고령화 문제를 해결하고자, 6년간의 개발 과정을 거쳐 현재 SG-10S, SG-16 두 기종의 드론을 보급하고 있다. ㈜풍농은 국내 최초로 드론전용 비료인 '드론-NK'를 개발하여 농가 보급을 하고 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