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팜한농,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 임박‘뉴팜 인도네시아’와 신물질 제초제 ‘테라도’ 공급계약 체결
권정현 팜한농 해외영업담당 상무가 ‘2020 농기자재 국제워크숍’에서 화상으로 ‘테라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팜한농]

팜한농(대표 이유진)이 인도네시아에 신물질 제초제 ‘테라도’를 수출한다. 팜한농은 30일 서울에서 열린 ‘2020년 농기자재 국제워크숍’에서 ‘뉴팜 인도네시아(PT Nufarm Indonesia)’와 ‘테라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 개최한 본 워크숍에는 인도네시아, 베트남, 러시아 등 10여개 수출 유망국의 공무원 및 바이어와 국내 농자재 기업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내년 하반기에 인도네시아에 첫 출시되는 ‘테라도’ 입상수화제는 주로 ‘수마트라(Sumatra)’와 ‘칼리만탄(Kalimantan)’ 지역 유칼립투스 농장의 잡초를 제거하는 용도로 시판될 예정이다. 

'뉴팜 인도네시아’는 인도네시아 비선택성 제초제 시장 점유율 1위 기업으로, 아라라 아바디(PT Arara Abadi) 등 대형 유칼립투스 농장에 작물보호제를 공급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유칼립투스 농장의 잡초를 제거하기 위해 글리포세이트 또는 글루포시네이트암모늄 제초제를 주로 사용하고 있는데, 고사리류(Ferns) 등의 잡초가 잘 방제되지 않아 고질적인 문제가 되고 있다.

‘테라도’는 기존 제초제와 작용기작이 다른 피리미딘다이온계 신물질 제초제로, 잡초의 엽록소 생성을 억제하고 활성산소를 발생시켜 세포를 파괴함으로써 빠른 제초효과를 발휘한다. 또한 사람과 동물에는 피해가 없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테라도’는 지난해 진행한 인도네시아 현지 약효 평가 시험에서 난방제잡초에도 탁월한 제초효과를 입증했다. 현지 관계자는 빠른 제초효과를 선호하는 유칼립투스 농장들이 ‘테라도’ 출시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팜한농과 뉴팜 인도네시아는 앞으로 인도네시아 주요 작물인 오일팜(Oil Palm)과 벼 재배 지역에서도 ‘테라도’ 판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팜한농은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 농자재 등록 및 수입 통관 담당 공무원을 초청해 상호 협력 방안을 협의했고, 올해 2월에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현지 법인을 설립하는 등 동남아 시장 개척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권정현 팜한농 해외영업담당 상무는 “동남아시아의 주요 농업 국가인 인도네시아에 ‘테라도’가 처음 출시돼 파급효과가 클 것이라 기대한다”며, “현지 파트너사와 긴밀히 협력해 ‘테라도’의 성공적인 시장 정착을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팜한농은 88억 달러에 달하는 세계 비선택성 제초제 시장 공략을 위해 세계 각국에서 ‘테라도’ 특허 및 제품 등록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 일본, 중국, 호주 등 29개국에서 ‘테라도’ 원제 특허를 취득했고, 스리랑카와 미국에서는 ‘테라도’ 원제 제품 등록까지 완료했다. 

스리랑카에서는 지난해부터 벼 파종 전 처리 제초제로 출시돼 판매됐다. 미국에서는 지난달 국내 최초로 식용작물용 작물보호제로 등록에 성공해 12월부터 제품 수출이 시작된다. 호주를 비롯한 7개국에서는 제품 등록이 진행 중이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