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국산 밀 품종, 첨단 기법으로 가려낸다국립종자원, DNA 분자표지 기술 활용한 국산밀 순도 분석법 개발

국립종자원(원장 최병국)은 첨단 DNA 분자표지 기술을 활용한 국산밀의 품종 순도 분석법을 개발하여 특허 출원했다고 밝혔다.

이 기술은 단일염기다형성(SNP)을 이용한 DNA 지문화 기법으로 국산밀 45품종의 고유한 식별 패턴을 정형화함으로써 동시에 여러 품종을 분석할 수 있으며, 기존 분석법에 비해 분석시간과 비용이 크게 감축되었다.

단일염기다형성분석법(SNP, Single Nucleotide Polymorphism)은 유전자 염기 서열에서 하나의 염기가 서로 다른 유전적 변이를 일으키는 것을 이용한 분석 방법이다. 유전자 발현과 연관성이 있으며 신속·저비용으로 대용량 시료 분석을 할 수 있다. DB 구축 이후, 대조품종 없이 개별 품종명 식별도 가능하다.

농식품부는 국민 식생활의 서구화, 밀 가공제품 다양화 등 밀 소비가 증가함에 따라 최근 ‘밀산업 육성법’을 제정하여 국산밀 산업 활성화를 위하여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국산밀의 생산ㆍ유통ㆍ소비기반 조성에 필수적인 품종 순도 확인을 위한 과학적인 분석법이 확립되어 있지 않아 생산 및 유통과정이 투명하지 않은 현실이다

이번에 개발된 분석법은 수확 종실, 식물체 및 가공제품 등 다양한 시료에 대하여 분석이 가능하여, 생산에서부터 유통까지 모든 단계에서 밀 품종의 순도를 정확히 분석할 수 있다.

국립종자원 관계자는 "지속적인 과학적 분석기법 개발로 투명한 종자 유통질서를 확립하고 국산밀 산업의 경쟁력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