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본래순대, '자활근로 매장' 사회적 기업 전환도드람, "지속적 전환 추진..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사업 전개할 것"

한돈 대표 브랜드 도드람(조합장 박광욱)은 본래순대의 자활근로사업 매장을 사회적기업으로 전환하며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그 간의 노력들이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도드람의 가맹 외식사업 브랜드인 본래순대는 2017년 한국자활복지개발원과 MOU를 체결하고 취약계층의 사회·경제적 자립을 돕는 자활근로복지사업 매장을 운영 중이다.

기존 자활근로복지사업 매장은 지역 자활센터가 운영주가 되어 운영 및 경영활동을 하며 자활 참여자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운영되어 왔다. 올해부터는 이러한 자활근로복지 매장을 사회적기업으로 전환해 자활 참여자가 직접 매장을 운영할 수 있도록 돕는다.

올해 영월점과 이천터미널점을 각 3월과 9월에 사회적기업으로 전환했으며, 해당 사업을 통해 저소득층 및 사회취약계층의 근로의욕 상승과 실질적 자립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취약계층의 근로 활동에 대한 계기를 마련하고 의지를 고취시켜 사회적기업으로의 독립을 궁극적인 목표로 삼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도드람 관계자는 “사회취약계층의 자립을 돕는데 기여하게 되어 기쁘고 가능한 많은 수의 자활근로복지 매장을 사회적기업으로 전환해 고용창출 등 사회에 기여하고자 노력할 것"이라며, “최근 급부상하고 있는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 취지에도 부합해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실현을 위해 더욱 공고히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드람은 본래순대 자활근로복지 매장의 운영을 돕기 위해 매장 운영 및 서비스 교육, 식자재 납품, 경영 컨설팅 등의 적극적인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 올해도 전국 지역자활센터로부터 본래순대 사업참여 의향서를 받아 11개의 매장이 오픈 준비 중에 있다. 현재 본래순대는 14곳의 자활근로복지 매장을 포함해 총 86개의 가맹점을 운영 중이다.

도드람이 본래순대 자활근로사업 매장을 사회적기업 전환하기로 했다. 도드람은 이를 통해 취약계층의 근로의욕 상승 및 실질적 자립 기대하고 있다. [사진=도드람]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