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K-FOOD, 베트남서 귀한 선물로 인기aT, K-Food Fair 열어... 홍삼 등 건강기능성식품 계약성사 잇달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지난 10월 21일부터 23일까지 열린 ‘베트남 K-Food Fair 온라인 수출상담회’에서 50만 달러의 현장 수출계약이 성사되는 등 의미있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이번 상담회는 하노이와 호치민 2개 도시에서 코로나19로 침체된 베트남 현지의 소비심리를 회복하고, K-FOOD의 수출을 정상화하기 위해 베트남 전역의 수입바이어 151개 사와 국내 수출업체 56개 사가 온라인으로 수출상담을 진행했다.

상담회에서는 배, 포도 등의 신선농산물과 임‧수산물, 인삼홍삼 등 다양한 수출제품이 관심을 끌었으며, 총 9백만 달러의 거래 상담과 50만 달러의 현장계약 체결이 이뤄졌다.

특히, 홍삼관련 제품,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숙취해소제, 오미자음료 등 건강관련 식품과 베트남 명절선물용 제품들이 바이어들의 큰 관심을 끌었다.

또한 베트남의 선물 문화를 적극 활용하기 위해 27개의 한국식품 관련업체와 300여 개의 현지기업 단체선물 구매담당자를 대거 초청하여 진행된 ‘Gift 테마관’에서는 프리미엄 제품들로 구성된 K-FOOD를 대거 선보이며 새로운 판로 발굴에 나섰다.

이번 Gift 테마관 행사는 처음으로 기획된 온라인 상담회임에도 불구하고 약 1천여 건의 상담과 9만 달러의 현장계약을 거뒀다. 건강기능식품이 주로 판매되고 있는 현지 약국 등에 선물용제품으로 공급계약이 체결하는 등 베트남 내 선물용 제품시장에서 K-FOOD의 돌풍이 예상되고 있다.

aT 신현곤 식품수출이사는 “부모님이나 친지들을 위해 고가의 선물도 마다않는 베트남에서 한국산 건강기능식품은 최고의 선물”이라며, “수출국의 오랜 전통이나 미풍양속 등도 잘 활용하면 수출확대에 좋은 아이디어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지난 10월 21일부터 23일까지 ‘베트남 K-Food Fair 온라인 수출상담회’를 열었다. [사진=aT]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