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반려동물
네슬레 퓨리나, 반려견 치매 치료법 소개서울수의임상컨퍼러스에서 ‘반려견 인지기능장애증후군’ 주제 웨비나 열어

네슬레 퓨리나가 내달 7일부터 열리는 제17회 서울수의임상컨퍼런스에서 ‘반려견 인지기능장애증후군’을 주제로 웨비나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11월 7일(토) 오전 10시부터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웨비나에서는 미국 UC 데이비스 수의과대학 동물행동의학 전공의 과정을 마치고 귀국한 김선아 수의사가 강사로 나선다. 

반려견이 나이가 들면서 발병할 수 있는 개 인지기능장애 증후군(Cognitive dysfunction syndrome, CDS)의 기본 개념 및 분류부터 치료 및 관리방법에 관한 내용까지 자세히 다뤄질 예정이다.

‘반려견 인지장애증후군’ 웨비나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한 특별이벤트도 진행된다. 웨비나 시청한 수의사 대상으로 선착순 800명에게는 인지기능장애증후군에 도움이 되는 퓨리나 뉴로케어 정품(2kg) 및 샘플, 브라이트 마인드 습식 사료(238g), 그리고 인지 기능 장애 증후군 진단 키트인 DISHAA 진단 검사지 등을 전원 제공할 예정이다. 

실시간으로 중계되는 이번 웨비나는 사전 등록 후 참석 가능하다. 서울시수의사회 홈페이지에서 11월 5일까지 사전 등록 시 참가비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11월 22일까지 2주간 VOD 서비스를 통해 제한 없이 시청할 수 있다. 

퓨리나 관계자는 “인지기능장애증후군은 사람의 알츠하이머성 치매와 유사한 점진적으로 진행되는 신경퇴행성 노령성 질병으로 반려동물과 보호자의 삶의 질에 커다란 영향을 미친다”며 “이번 웨비나를 통해 인지기능장애증후군의 기본 개념뿐만 아니라 치료 및 약물 외의 관리법에 대하여 알아보며 특히 영양학적으로 뇌 질환을 관리할 수 있는 새로운 매커니즘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퓨리나는 세계 최초로 반려견의 인지기능장애증후군과 뇌전증 개선에 적용할 수 있는 처방식 사료 뉴로케어를 개발, 출시했다. 뉴로케어는 세계 최초이자 유일하게 발작 치료를 보조할 수 있는 반려견 사료로, 사료에 함유된 중쇄지방산(MCT)가 간문맥으로 흡수, 뇌로 이동하여 항경련 효과를 준다. 또한, 두뇌에 즉각적으로 고효율 에너지를 공급하고 뇌의 흥분성 신호 전달을 감소시키는데 도움을 준다.

반려견 인지기능장애증후군 웨비나 [사진=네슬레 퓨리나]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