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농우바이오, 코로나 속 '종자' 수출 선방9월말 현재 2116만불... 올해 3150만불로 사상 최대 실적 예상

농우바이오(대표이사 이병각)는 21일 9월말 현재 수출 실적을 발표하며 코로나 19의 세계적 확산 여파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 27만불이 증가한 2116만불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글로벌 악재 속에서도 전년 수출액 3009만불 대비 약 5% 증가한 3150만불까지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면 농우바이오의 종자 수출 실적은 사상 최대치로 기록될 전망이다. 

국가별 수출실적을 살펴보면, 동유럽 국가(우크라이나, 러시아) 무, 양배추 등 47% 증가, 동남아시아(필리핀, 태국) 호박, 배추 등 40% 정도 증가했다. 해외 법인 중에서는 인도법인의 남방계 무 판매량이 22% 확대되면서 사상 최대치의 수출 실적을 이끌었다. 

현재 업계의 수출 상황은 미국 발 이란 경제 제재,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항공 노선 결항, 수출 운임비 급증, 달러 환율 급등, 국경 폐쇄 및 국가별 이동 제한 조치로 인한 영업 활동 제약 등의 여러 문제점으로 난항을 겪고 있다.

이런 가운데 중동지역의 수출 지연, 서유럽 국가 수출 물량 감소분을 제외한다면 농우바이오의 수출 실적은 전반적으로 상승했다.

농우바이오 양현구 해외사업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물류 마비에 대비하여 생산 물량 사전 확보 및 거래처에 조기 수입 유도를 권유하고 수출 품종 확대를 위해 해외 현지 작황 점검에 대한 상호간 실시간 대비책을 세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농우바이오 이병각 대표는 "코로나19를 이겨내는 과정에서 고통 받고 있는 분들에게 위로를 드린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해 내수가 불안정하고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이 지속되고 있지만, 2019년 신설된 글로벌 마케팅 조직의 역량과 해외영업을 담당하는 임직원의 노력으로 농우바이오는 지속적인 해외 매출 상승세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농우바이오는 국내 종자수출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기업"이라며 "현재의 위기극복과 동시에 앞으로도 해외 R&D 및 현지 육성 체계를 확대하는 등 종자수출 확대를 위한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