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도시농업
"상자에 텃밭 만들기, 너무 재미 있어요"농진청, 초등생 대상 '농업체험 프로그램' 운영.. 식물친숙도 22% 증가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초등학생에게 교과 과정과 연계한 ‘상자텃밭 활용 농업체험 프로그램’을 적용한 결과, 참여 어린이의 식물 친숙도가 22% 증가했다고 밝혔다.

상자텃밭 프로그램은 초등학교 교육과정 중 창의적 체험활동과 연계해 식물 생장에 필요한 빛, 물, 토양 등 재배 조건에 대해 교육하고, 어린이 스스로 관찰하도록 이끄는 활동이다.

텃밭 조성 공간이 부족한 도심 학교에서 쉽게 이용할 수 있으며 특히 코로나19로 제약이 큰 모둠 텃밭 활동 대신 개별적으로 안전하게 참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농촌진흥청은 이 프로그램을 올해 6월부터 7월까지 전북 전주시 내 초등학교 3학년(28명) 학생을 대상으로 총 8회에 걸쳐 진행했다.

초등학생들은 개인 상자텃밭(가로세로․높이(50×50×33cm))에 상추와 방울토마토 등으로 작은 텃밭을 꾸린 뒤 텃밭에 이름 붙이기, 식물 생장 관찰하기, 마요네즈로 해충 방제하기, 수확물을 활용한 요리 만들기, 허브식물 오감 체험 등에 참여했다.

그 결과, 참여 학생들의 식물 친숙도는 88.21점(120만점)으로 참여하지 않은 학생 72.21점보다 22% 정도 높았다. 식물 친숙도의 하위요소인 인지적, 정의적, 심체적 요소 또한, 상자텃밭을 가꾸며 활동에 참여한 학생들은 각각 13%, 6%, 16% 향상했다.

이는 식물을 선택해 직접 키우고 식물 분류와 생육환경 등을 관찰하는 과정, 수확물 활용하는 과정이 인지적 영역뿐 아니라, 몸과 마음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채소를 좋아하지 않았던 학생들도 직접 키운 식물 수확에 뿌듯함을 느끼고 요리에도 참여하는 등 긍정적인 변화를 보였다.

농촌진흥청의 ‘상자텃밭 활용 농업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한 초등학생들이 텃밭 만들기를 하고 있다. [사진=농촌진흥청]

아울러 체험활동 뒤 식물을 키우고 돌보는 일에 관심이 생겼다고 응답한 학생은 70.3%, 농업 관련 직업에 관심이 생겼다고 응답한 학생은 85.1%를 차지해 대부분 학생이 텃밭활동을 통해 농업과 가까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활동에 참여한 한 어린이는 “오늘 선생님이 상추를 어떻게 따는지 알려주셨다. 상추를 많이 땄다. 상추 2장을 물로 씻어 반으로 뛰어갔다. 선생님이 또띠아(토르티야), 참치, 양배추를 나눠 주셨다. 잘게 썬 양배추는 채소 냄새가 솔솔 풍겨 왔다. 따온 상추 2장을 또띠아에 올려주고 양배추를 많이 넣었다. 또띠아를 돌돌 말면 완성됐다. 엄청 맛있었다. 다음에도 또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또 다른 어린이는 활동 종료 후 소감을 말하며 “예전엔 텃밭 놀이를 했지만 실제로 텃밭 활동을 하고 싶었다. 그런데 선생님께서 오시니 너무 행복했고 신기했다. 그 이후로 많은 것을 알게 되었다.”고 전했다.

농촌진흥청은 코로나19 등에 따른 학교 교육상황을 고려해 이번 농업체험 프로그램을 보완한 뒤 지침서를 발간하고, 현장에서 교육 자료로 활용하도록 ‘농사로’에 게시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정명일 도시농업과장은 “도심 학교에서는 아이들이 식물을 접할 기회가 많지 않은데 식물을 키우고 관찰하는 농업체험 프로그램이 농업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