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가락시장 거래제도 다양화 추진위원회’ 출범생산자-소비자-전문가 등 위원 20명 구성... 공정한 경쟁체계 구축 추진
‘가락시장 거래제도 다양화 추진위원회’가 10월 19일(월)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15층 대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열고 본격적 활동을 시작했다. [사진=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농산물 생산ㆍ소비ㆍ유통 전문가를 중심으로 가락시장의 거래 다양화를 추진하려는 움직임이 보이는 가운데 경매제 독점 문제가 사회적 공론화 과정을 거치게 될 전망이다.

생산자, 소비자, 전문가 등 각계 대표 20명으로 구성된 ‘가락시장 거래제도 다양화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가 10월 19일(월)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김경호, 이하 ‘공사’) 15층 대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이 날 출범식에서 추진위는 김완배 서울대 명예교수를 위원장으로 추대했다. 또한, 농수산물유통및가격안정에관한법률(이하 ‘농안법’)에 규정된 시장도매인제도 등 다양한 거래제도의 가락시장 도입을 통해 현재 운영되고 있는 경매제도와 경쟁체계를 갖추게 함으로써 생산자와 소비자의 이익이 실질적으로 보호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펼쳐 나가기로 했다.

한편, 우리나라 대표 공영도매시장인 가락시장은 그 간 경매제 독점 운영으로 농산물 가격 급등락, 생산자와 무관한 가격결정, 높은 유통비용 발생, 경매회사(도매시장법인)의 과도한 영업이익 창출 등 여러 가지 문제점이 발생해왔다.

국회는 경매제도 독점 문제 해결을 위해 이미 2000년에 해외 선진국에서 운영하고 있는 시장도매인제도를 개설자(서울시)가 가락시장에 도입할 수 있도록 농안법에 규정하고 있으나, 농식품부는 법 시행규칙으로 시장도매인 도입을 승인 받도록 규정하고, 개설자의 시장도매인 도입을 불허하고 있다.

앞으로 생산자, 소비자, 전문가가 참여하는 ‘가락시장 거래제도 다양화 추진위원회’가 본격적으로 운영됨에 따라 공영도매시장의 거래제도에 큰 변화의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