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변화된 임업여건 반영해 임도 확충해야"국립산림과학원, <산림특성을 고려한 임도밀도 목표량 산정 연구> 자료집 발간

1960∼1970년대 산림녹화 시기에 심었던 나무들이 성숙기에 접어듦에 따라 목재생산시대를 대비하여 산림경영 기반시설인 임도(林道)의 확충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제5차 임도기본계획(’21~’30)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하여 2년간 임도밀도 산정 연구를 진행하였으며, 그 결과를 정리한 「산림특성을 고려한 임도밀도 목표량 산정 연구」 자료집을 발간했다.

자료집에서는 전체산림을 대상으로 산림관리가 주목적이며 사회간접자본(SOC)으로서의 기본임도밀도와 합리적인 임업경영이 주목적인 목재생산림(경제림)을 대상으로 한 적정임도밀도를 제시하였다. 

이 자료집에 따르면, 기본적인 숲가꾸기, 병해충방제 등 산림의 육성 및 관리에 꼭 필요한 기본임도밀도는 6.8m/ha로, 지속가능한 양질의 국산재를 생산·공급할 수 있는 목재생산림(경제림)의 적정임도밀도는 25.3m/ha로 나타났다. 현재, 우리나라의 임도밀도는 3.5m/ha 수준이다.

임도망 확충은 산림자원, 임업기술, 노동조건 등의 시대적 변화를 고려하여 적정 임도밀도를 산정한 후 진행해야 한다. 

산림청에서는 「산림기본법 및 산림자원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거, 사회ㆍ경제ㆍ기술적 변화에 맞춰 10년 단위로 임도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있으며, 내년에 제5차 임도기본계획 수립을 앞두고 있다.

산림기술경영연구소 정도현 소장은 “임도는 각각의 산림이 가진 기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적합한 수준의 밀도로 시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라며, “우리나라의 임업 여건에 적합한 산림경영기반이 마련될 때까지 임도망 확충 방안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1960∼1970년대 산림녹화 시기에 심었던 나무들이 성숙기에 접어듦에 따라 목재생산시대를 대비하여 산림경영 기반시설인 임도(林道)의 확충이 필요하다. [사진=국립산림과학원]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