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식품제조사, 국산 원재료 왜 안쓰나?김영진 의원, "사용률 평균 30% 내외... 계약재배 등 안정적 공급 체계 갖춰야"
김영진 의원 (더불어민주당, 수원병)

우리 나라 식품산업의 성장에 따라 국산 원재료 사용량은 매년 증가하였지만 국산 원재료 사용률은 31.3%~31.5%로 5년째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영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병)이 최근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식품제조업의 국산 원재료 사용 현황’자료에 따르면 국내산 비중은 2014년 31.3%, 2015년 31.5%, 2016년 31.4%, 2017년 31.4%, 2018년 31.3%에 머물고 있다.

2018년 식품제조업의 국산 원재료 중분류별 사용현황을 살펴보면 국산 원료 사용비중이 90% 이상인 품목은 엽근채류, 우유 및 유가공품, 김(원초), 인삼, 홍삼, 계란 등 23개 품목으로 이들의 국산 원료 사용량은 375만 톤이며 전체 국산사용량 560만 톤의 67.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국산 원료 사용비중 20% 이하 품목은 원당, 소맥분, 옥수수, 타피오카, 주정, 대두, 백설탕, 포도당류 등 46개 품목으로 조사됐다. 특히, 커피 및 커피류 식품 소재, 코코아 가공품류는 국산원료 사용 비중이 제로(0%)였다. 

한편, 식품산업의 성장으로 국산 원재료 사용량은 2014년 489만톤, 2015년 515만톤, 2016년 519만톤, 2017년 538만톤, 2019년 559만톤으로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였고, 국산 원재료 사용량은 2014년에 비해 2019년 14.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김영진 의원은 “식품산업의 성장에 따라 국산 원재료 사용량은 매년 증가하였지만 국산원재료 사용률은 31.3%에서 31.5%로 5년째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국산농산물의 식품산업 원재료 사용량의 증가는 국내 농업 발전과 밀접한 연관이 있으므로 식품산업계의 수요에 맞춘 다양한 식품산업‧외식산업‧급식산업의 원료가공기술 및 안정적 공급체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를 위해 식품 원재료의 안정적 공급을 위한 계약 재배 확대, 식품 가공용 품종 개발 및 보급 확대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영진 의원은 “식품제조가공업의 원재료 사용률뿐만 아니라 로컬푸드 등 다양성과 신선도를 강조한 외식산업계의 원재료로 사용 확대를 지원하고, 외식산업용 재료로의 가공률을 높일 필요가 있다”면서 “이를 위해 고품질 식품개발을 위한 원재료의 다양화, 가공기술의 표화 기술 수준 고도화, 농축수산물 반가공 소재화 지원을 강화하는 등 정책방향을 수립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2018년 식품제조업의 국산 원재료 사용 현황(중분류 기준) [자료=김영진 의원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