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올해 노벨 평화상에 유엔 '세계식량계획' 선정기아 퇴치 및 분쟁지역 평화 기여... 한국 정부도 2018년부터 우리쌀 지원 중

유엔 세계식량계획 (WFP, World Food Programme)이 올해 노벨 평화상을 받았다. WFP는 기아를 퇴치하고 분쟁지역 평화에 기여해 굶주림이 전쟁과 갈등의 무기로 활용되는 것을 막고 있다는 공로를 인정받아 선정됐다.

WFP는 전 세계 기아퇴치를 위해 활동하는 세계 최대의 인도적 지원 기관이자, 민간의 운송이 어려운 분쟁지역 및 오지 수송을 이끌어가는 UN기구다. 1961년 UN 임시기구로 창설되었다가, 1963년 FAO와 UN총회에 의해 공식적으로 설립됐다.

우리나라는 현존하는 UN 기구 중 WFP로부터 가장 큰 규모의 원조를 받았다. WFP는 1964년부터 1984년까지 20여년 동안 식량, 영양 지원부터 치수, 취로, 사방 사업까지 총 23개의 국가 사업에 1억4백만불을 지원했다.

이제 한국은 1984년 WFP의 원조 프로그램을 졸업하고, 국제사회에서 공여국으로 활동 중이다. 특히 농식품부는 2018년부터 WFP와 함께 식량원조사업을 통해 굶주림으로 고통받는 지역에 식량을 지원함으로써 빈곤과 기아퇴치를 위한 WFP 노력에 동참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2018년부터 유엔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기아로 고통받는 아프리카 및 중동 지역의 난민·이주민 280만 명(연누적 900만 명)에게 매년 5만 톤 규모의 우리 쌀을 지원 중이다. 

농식품부는 WFP와 약정을 체결해, 매년 WFP에 460억 원을 공여하고 있다. WFP는 우리쌀 5만 톤을 구입하여 수원국에 운송 및 배분, 보관, 모니터링 등을 수행한다.

2018년부터 2020년 사이 예멘, 에티오피아, 케냐, 우간다 등 내전과 오랜 식량부족으로 고통받고 있는 지역의 난민 및 이주민들에게 식량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도 예멘, 에티오피아, 케냐, 우간다에 각각 1만9천 톤, 1만6천 톤, 1만 톤, 5천 톤을 각각 지원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앞으로도 WFP와 함께 전 세계 식량위기 해소를 위해 노력하여 '제로헝거'(Zero Hunger)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동반자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리나라 농식품부는 2018년부터 WFP와 함께 분쟁지역에 식량을 지원하는 등 구제활동에 동참하고 있다. 시진은 예멘에 공급된 우리 쌀이 포함된 푸드바스켓 [사진=농식품부]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