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한국 산림경영 성과에 유엔도 엄지 '척'유엔식량농업기구, 산림위원회 토론회서 '임목축적 증가율' 세계 1위로 분석
산림청 고기연 국제산림협력관은 유엔식량농업기구가 2019년에 발간한 <아시아·태평양지역 산림의 미래>에 실린 분석 결과 등에 담긴 시사점을 발표했다. [사진=산림청]

산림청(청장 박종호)이 참가 중인 유엔식량농업기구(FAO) 산림위원회(COFO) 행사에서 최근 25년간(1990~2015) 산림경영 성과를 비교했을 때 한국이 ‘임목축적 증가율’ 측면에서 세계 1위라는 분석결과가 발표되었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 산림위원회(COFO)는 2년에 한 번 개최되는 산림분야의 가장 큰 행사 중 하나로써, 국제 산림정책방향을 공유하고 전 세계 및 대륙별 산림 관련 정보 및 통계를 발표하는 정기 회의이다.

올해 6월 개최 예정이었던 유엔식량농업기구 주최 산림위원회는 코로나19로 연기되다가 10월 2일(금)∼12일(월) 기간 동안 전 세계적인 행사로서 대규모 화상 회의로 열렸다.

10월 12일(월) 저녁 5시~6시(한국 시각)에 개최된 ‘아시아·태평양지역 산림의 미래’라는 주제의 부대 행사에서는 유엔식량농업기구가 2019년 말 발간한 동명의 보고서를 놓고 토론회가 개최됐다. 

한국 산림청에서는 고기연 국제산림협력관이 해당 행사에 참가하여 유엔식량농업기구가 2019년에 발간한 <아시아·태평양지역 산림의 미래>에 실린 분석 결과 등에 담긴 시사점을 발표하였다.

상기 유엔식량농업기구 보고서에서는 해당 기간(1990~2015), 단위 면적(ha)당 산림자원(임목축적)의 증가율을 비교했다. 한국은 196%를 기록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 중에서 1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은 유엔식량농업기구가 활용한 것과 동일한 방법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7개국 및 세계 주요 20개국(G20)을 대상으로 분석 결과를 공유했다. 이 분석에서도 한국은 임목축적 증가율 측면에서 1위임이 확인됐다.

산림청 고기연 국제산림협력관은 “기존 연구들과 달리, 이번 유엔산림농업기구 보고서는 ‘단위 면적당 산림경영 성과’의 시계열적인 비교라는 측면에서 가치가 높다”라며, “이를 통해 대한민국은 과거 산림녹화 시기인 1973년부터 1987년 사이에 100억 그루의 나무를 심어 푸른 숲을 가꾸었다는 자부심 이외에도, 1990년 이후의 현재까지의 산림경영 성과 역시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것이 입증되었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산림위원회의 전체 의장을 충북대학교 신원섭 교수(전 산림청장)가 맡았다.  2021년 5월 산림청과 유엔식량농업기구가 공동으로 개최 예정인 세계산림총회(WFC, World Forestry Congress)의 준비 상황도 의제로 논의되기도 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