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귀촌귀농
"주민과 지자체가 손잡고 행복한 농촌 만들어요"농식품부,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 열어'... 올해 대통령상은 '보은군 구병마을'
농림축산식품부는 ‘제7회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를 개최하여 최종 28개 마을·읍면·시설을 선정했다. [사진=농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제7회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를 개최하여 최종 28개 마을·읍면·시설(이하 ‘마을 등’)을 선정했다.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는 2014년에 시작하여, 주민과 지자체 스스로가 역량을 발휘하여 행복하고 활력 넘치는 농촌 마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사례를 발표하고 공유하는 행사이다. 올해는 98개 시·군 2108개 마을 등에서 참여하여, 시·도별 예선과 전문가 현장평가를 거쳐 본선에 28개 마을이 올라왔다. 

올해 행사는 코로나19 방역상황을 감안하여 방역기준에 맞춰 행사장을 분산(3개 장소)하고 20~50명 이내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2단계)을 준수하였다. 

작년까지 마을주민들이 직접 행사장에서 선보인 공연은 동영상 평가로 대체했다. 국민적 관심과 참여 독려를 위해 마을별 홍보 동영상을 유튜브에 사전 공개하고, 관심있는 마을에 문자투표를 실시하여 투표결과에 따라 마을별 가점을 부여했다.

본선심사 결과 ▲경상남도 사천시 우천바리안마을(소득·체험분야), ▲충청남도 보령시 성주4리마을(문화·복지분야), ▲충청북도 보은군 구병마을(경관·환경분야), ▲충청북도 제천시 백운면(농촌지역개발 우수사례분야), ▲경기도 평택시 서탄면 웃다리문화촌(농촌빈집·유휴시설활용 우수사례분야)이 분야별 금상을 수상하였다.

영예의 대통령상은 마을만들기 3개분야 중 최고 득점을 한 보은군 구병마을(시상금 3천만원)이 수상했다.

사천시 우천바리안마을(시상금 3천만원)·보령시 성주4리마을(시상금 3천만원)·제천시 백운면(시상금 1천만원)은 국무총리상을 수상했고, 평택시 서탄면 웃다리문화촌(시상금 1천만원)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을 수상하였다. 5개 분야에서 금상을 수상한 마을을 세부적으로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경관·환경 분야에서 금상(대통령상)을 수상한 충청북도 보은군 구병마을은 2003년 유휴지에 메밀꽃밭을 가꿔 2004년부터 메밀꽃축제를 시작하면서 방문객과 귀촌인이 증가하였으며, 축제와 체험마을 운영 수익으로 동아리활동, 공동식사, 독거노인케어, 마을책 제작 등을 통해 공동체를 만들어 가고 있다. 

▲소득·체험 분야에서 금상(국무총리상)을 수상한 경상남도 사천시 우천바리안마을은 경제공동체인 ’바리안꺼 영농조합법인‘을 별도 구성하였고, 2015년부터 숲물놀이장, 체험관 및 농산물 판매로 총 6억원 이상 매출을 올리며 농식품부 선정 농촌여행지, 농협선정 팜스테이 마을 등 다양한 기관에서 인정받는 활력있는 농촌마을로 발전하고 있다. 

▲문화·복지 분야에서 금상(국무총리상)을 수상한 충청남도 보령시 성주4리마을은 폐광 이후 어려웠던 시기를 주민들이 함께 노력하여 탄광촌의 여성차별 문제를 인형극으로, 어르신들의 열악한 주거문제 해소를 위한 공동생활홈 건립 등 폐광의 아픔을 주민화합을 위한 폐광문화축제로 발전시키고 있다. 

▲농촌지역개발 우수사례분야에서 금상(국무총리상)을 수상한 충청북도 제천시 백운면은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으로 추진한 백운면복지센터에 국악교실, 스포츠댄스, 요가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설하여 지역주민들에게 제공함으로써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청소년 문화공간 ‘아우라’는 지역 청소년 146명에게 방과 후 교육과 동아리활동을 위한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농촌빈집·유휴시설활용 우수사례분야에서 금상(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을 수상한 경기도 평택시 서탄면 웃다리문화촌은 폐교된 금각분교를 민·관·예·기업의 협치를 통해 생활 친화적 문화예술체험 학습장인 웃다리 문화촌으로 새롭게 탈바꿈하여 조성 2006년부터 운영중이다.

농식품부 송태복 지역개발과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마을주민과 지자체가 힘을 모아 콘테스트를 준비해 주신 것에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도, 농촌에서 성공한 우수사례를 발표하고 공유하는 행복농촌만들기콘테스트에 전국의 마을과 지자체가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