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컬럼
[영농뉴따] 그린바이오 유망산업 육성 정책에 농민의견도 반영돼야“농업인과 정부 간 농정의 틀 환을 위한 공감대 형성에 노력 기울여야 할 시점"

농업도 결국 기술력이 좌우한다. 최근 정부가 발표한 그린바이오 융합형 신산업육성방안도 마찬가지. 식물성 고기에서부터 배양육, 마이크로 바이옴, 메디 푸드 등등 번쩍이는 신세계를 향한 청사진은 온통 첨단기술로 도배되어 있다. 그런데 여기에서 정작 농촌의 주인인 농민은 찾아보기 힘들다.

정부는 지난 21일 제3차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그린바이오 융합형 신산업 육성방안’을 확정했다. 농림축산식품부·농촌진흥청·산림청 등 10개 부처·청이 참여한 대규모 확대회의란 점이 눈에 띈다. 정부는 이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마이크로바이옴, ▲대체식품·메디푸드, ▲종자산업 ,▲동물용 의약품, ▲기타 생명소재 등 그린바이오 5대 유망산업을 2030년까지 현재 수준의 2배 이상으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마이크로바이옴시장이 10년쯤 후인 2030년엔 1519억 달러로, 대체식품시장은 281억달러로 성장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정부는 그린바이오산업 발전이 신시장 확대와 일자리 창출을 극대화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숨기지 않았다.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이끌어나갈 혁신 성장이 바로 그린 바이오 분야에 있다고도 강조했다.

좋은 말이다. 하지만 못내 아쉬운 점이 있다. “농업인과 정부 간 농정의 틀 전환을 위한 세부 방안 마련과 공감대 형성에 노력을 기울여야 할 시점이다.” 이런 말이 농업계에서 쏟아져 나왔다는 점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이는 김홍상 한국농촌경제연구원장이 지난 14일 온라인으로 열린 ‘농업·농촌의 혁신과 미래 토론회’에서 강조한 말이다. 김 원장은 농정 틀 전환 방향은 있으나, 농촌과 농민의 공감대가 부족한 점을 지적하고 나선 것이다.

김 원장은 또 “농업·농촌 이슈는 국가 어젠다화 되고 있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라고 언급하며 “농특위와 농식품부 간 협력과 조정이 이뤄져야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또 농업·농촌 현장의 농업인 및 단체와 정부 간에 농정개혁 의지를 상호 확인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특히 농업인 및 단체와 정부 간 주요 협의 과제를 도출할 것도 주문했다.

이게 무슨 뜻인지 잘 알 것이다. 혼자만 앞서가며 농촌과 농민을 소외시키지 말라는 말일 것이다. 큰 그림을 그리는 것은 좋지만, 정부관계자들끼리 책상머리에서만 그런 계획을 짜고 밀어붙이는 건 현실적으로나 과거 역사를 돌이켜봐도 그리 실효성이 크지 않다는 것이다. 지금이라도 농림축산식품부 등 관계부처는 농촌과 농민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시스템부터 갖추길 권한다. 멀리 가려면 같이 가라는 말을 다시 한 번 되새겨보길 바란다.

농업도 결국 기술력이 좌우한다. 최근 정부가 발표한 그린바이오 융합형 신산업육성방안도 마찬가지다. [사진=픽사베이]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