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학교급식용 친환경 농산물 많이 사주세요"농식품부, 유통업체들과 10월 말까지 소비 촉진 행사... 2차 꾸러미 사업도 검토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전국 초중고 원격 수업 확대에 따라 판로를 잃은 학교급식용 친환경농산물 소비촉진 행사를 한다고 밝혔다.

이번 판촉행사는 학교급식 축소에 따른 수급 상황 등을 반영하여 구근류, 과일, 버섯류 등 피해가 우려되는 농산물을 대상으로 9월 11일부터 10월말까지 진행된다. 대형유통업체 4개소, 생협 4개소, 친환경전문점 2개소 온라인몰 등 총 11개 업체가 참여한다.

구체적으로 보면, 전문매장은 올가홀푸드, 초록마을, 행복중심생협, 두레생협, 아이쿱, 한살림 등이, 대형유통업체에서는 이마트, 롯데마트, 롯데슈퍼, 현대백화점 등이, 온라인몰로는 11번가가 이번 행사에 동참한다. 

이번 판촉행사는 선제적인 대책을 통해 학교급식 친환경농산물 생산농가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최근 친환경농산물 가격은 장마와 태풍 등 기상악화, 1학기 학생가정 농산물 꾸러미 지원 등으로 평년 대비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학교급식 공급을 위해 저장하고 있는 구근류, 과일, 버섯류 등 일부 품목은 판로를 찾지 못해 피해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농식품부는 학교급식 축소가 장기화되어 친환경농산물 수급여건 악화되는 경우에 추가적인 대책도 검토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지난 1학기 때에도 친환경농산물 판매촉진 행사와 학생 가정 농산물 꾸러미사업 통해 친환경농가의 피해를 최소화 한 바 있다.

향후, 수급여건이 악화되면 판매촉진 행사 확대와 함께 2차 학생 가정 농산물 꾸러미사업 추진에 대해 교육부, 교육청, 지자체와 협의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김철 친환경농업과장은 “지난 1학기에 급작스러운 학교급식 중단에도 불구하고, 생산자, 유통업체, 지자체, 교육청, 일선 학교 도움으로 친환경 급식 농산물의 판로확보를 지원하여 농가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면서 “계속되는 학교급식 중단으로 2학기에도 생산자단체와 함께 친환경 급식 농산물 할인판매 등 다양한 소비촉진 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국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