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과수 수확기에 탄저병 등 병해 주의보... 철저한 방제 필수(주)경농, '삼진왕' 등 과수 전문약제 소개... "적용 작물 안전성 수반돼야"

과수의 본격적인 수확시기를 앞두고 탄저병, 갈색무늬병 등 각종 병해 주의보가 내려졌다. 유난히 길었던 장마의 영향으로 여전히 높은 습도가 유지되면서 과수 생육후기에 치명적인 병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사과, 복숭아, 포도 등에 발생하는 탄저병은 과실에 피해를 주는 대표적인 병해이다. 습기가 많은 기후조건과 25℃ 전후 온도에서 감염이 빠르기 때문에 장마가 끝나고 찬바람이 본격적으로 나기 전인 9~10월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탄저병에 감염된 과실은 초기에 검정색 작은 반점이 껍질에 나타나며, 병이 커질수록 과실 표면이 움푹 들어가면서 과실 내부가 갈색으로 변하면서 과실 표면에 많은 분생포자가 생겨 주변 건전한 과실을 감염시킨다. 특히 장마기나 바람이 많이 부는 날씨에는 분생포자들이 이동하는 시기이므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탄저병이 많이 발생했던 농가는 과원 내에 탄저병균이 남아 있을 수 있으므로 탄저병균의 밀도를 줄이기 위해 예방적으로 적용 살균제를 살포해야 한다. 탄저병은 병원균이 잠복하고 있다가 생육 후기에 병징을 나타내며, 생육 초기에 감염된 경우 소형 반점 증상이 나타난다. 과원 내 통풍이 잘 되게 하고 물 빠짐이 잘 되도록 관리하면 탄저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

사과 잎에 발생하는 대표적인 병해로는 갈색무늬병을 들 수 있다. 병든 잎이 광합성을 못하게 막기 때문에 과실의 당도를 올리지 못하게 할 뿐만 아니라 다음 해의 생장과 발육을 위해 가지와 뿌리에 축적해야 할 양분도 저장하지 못하도록 만들어 내년의 개화, 생장과 과실 발육에도 영향을 미치게 된다.

갈색무늬병은 비가 많고 기온이 낮은 경우 특히 발생이 많은 병으로 손으로 병반을 문질렀을 때 까칠한 느낌이 있다. 일단 병에 감염되면 약제로 치료가 어렵기 때문에 예방 위주의 주기적인 방제가 효과적이다.

(주)경농은 탄저병과 갈색무늬병 등 생육 후기 병해 방제 약제는 특히 적용 작물에 대한 안전성이 수반돼야 한다고 강조하며 자사의 '삼진왕' 등 전문약제를 소개했다.

먼저, '삼진왕'은 사과 4대 병해 전문 방제약제로, 예방 및 치료효과가 우수하다. 적용 작물과 적용 병해의 범위가 넓어 여러 가지 병해에 동시 방제 효과가 우수하며, 특히 갈색무늬병에 탁월한 방제효과가 있다. 기존의 유제와 수화제에 비해 약흔, 냄새, 약제의 부착력을 획기적으로 개선했으며, 침투이행력이 우수하고 내우성이 강력하다는 장점도 있다.

'벨리스에스'는 넓은 스펙트럼을 바탕으로 사용범위가 광범위하며, 적용 가능 작물에 대한 안전성이 높다. 미토콘드리아 호흡저해제로, 서로 다른 작용기작을 가진 성분을 조합해 방제효과를 상승시키는 효과가 있다. 세균, 바이러스를 제외한 대부분의 진균성 병해에 활성을 나타낸다. 액상 제형으로 사용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사용 가능하다.

'메가킹'은 예방 및 치료효과가 우수하고 살균범위가 넓어 과수 종합살균제로 사용 가능한 경제적인 약제다. 적용병해가 넓고 타 약제에 의한 내성균에도 방제효과가 우수하며, 내우성이 강력해 약효가 오래 지속된다. 액상 제형으로 사용이 편리하고 안전하다는 장점도 있다.

좌로부터 경농의 삼진왕(미탁) 500ml, 벨리스에스(액상) 250ml, 메가킹 250ml [사진=(주)경농]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