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건강
환절기 건강, 따뜻한 티백 밀크 한잔으로우유자조금, 티백밀크 제조법 소개... "우유 섭취, 면역력 강화 도움"

아침 저녁으로 쌀쌀한 날씨가 계속되면서 어느덧 가을이 성큼 다가왔다. 낮과 밤의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갑작스러운 날씨 변화에 신체 균형이 흐트러지면서 면역력과 체력이 떨어지기 쉽다. 신체 면역 등을 최대한 잘 관리하려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면역력을 높일 수 있는 식재료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는 요즘같이 선선해진 날씨에 따뜻하게 몸을 달래줄 수 있는 티백밀크 3선을 소개했다.

▲면역력 상승 밀크

우유 400ml, 카다몬 2개, 계피 1조각, 각설탕 1개, 홍차 약간을 준비한다. 티백에 카다몬, 계피, 각설탕, 홍차를 넣는다. 우유에 티백을 넣어 3분 정도 끓이면 완성이다. 기호에 따라 설탕을 넣어도 된다.

▲목캔디 밀크

우유 400ml, 말린 도라지 2조각, 말린 생강 2조각을 준비한다. 티백에 말린 재료들을 넣는다. 우유에 티백을 넣고 3분 정도 끓이면 완성이다. 기호에 따라 설탕, 계피, 카다몬 등의 향신료를 더 넣어도 된다.

▲숙면 밀크

우유 1L, 로즈마리 1줄기를 준비한다. 우유에 로즈마리를 우리면 완성이다. 찬 우유에는 2시간 이상 우린다.

국내 전문가들은 환절기에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생체 내 기본 면역력을 강화해주는 식품을 섭취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그 중에서도 탄수화물, 단백질, 무기질, 비타민 등 우리 몸에 필요한 필수 영양소가 많이 함유되어 있는 우유 섭취를 권장한다.

가톨릭대 의대 하정훈 교수는 “우유에는 면역세포를 활성화해주고 항균 작용, 항바이러스 효능이 뛰어난 락토페린이 다량으로 함유되어 있으며, 우리 몸의 기본 면역력을 담당하는 면역 글로블린도 풍부하다."면서 "면역력을 강화해주는 대표 물질인 라이소자임도 들어있는데 라이소자임은 세균의 세포막을 파괴하여 세균이 침입하지 못하도록 1차 방어벽 역할을 해준다.”고 전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