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고사리 '마름병' 잡는 친환경 방제제 나와농기평, 농식품부와 개발 지원... "안전한 농산물 생산 및 농가소득 기여 기대"

최근 성인병 예방 뿐 아니라 건강한 삶을 유지하기 위해 웰빙 열풍이 불면서 산채를 주재료로 하는 한식 위주의 식단이 주목받고 있다. 이 중 고사리는 무기물이 풍부하고 필수 아미노산과 비타민 및 식이섬유를 다량 함유하고 있으며 여러 가지 기능성이 알려지면서 건강식품으로 수요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2014년부터 남해군 창선면의 고사리 재배 농가에서 잎과 줄기가 붉게 말라 죽는 증상이 대대적으로 발생해 2017년 생산량이 2014년 대비 약 50%가 감소하는 등 생산에 심각한 피해를 일으키고 있으나 새로운 병해에 대해 원인과 방제법이 전혀 알려지지 않았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오병석, 이하 농기평)은 ‘농생명산업기술개발사업’을 통해 2018년부터 2년간 ‘고사리 신규 마름병의 병원균 규명 및 친환경 방제제 개발’을 지원한 결과, 고사리 신규 병해 원인을 규명하고 친환경 생물학적 방제제를 개발했다.

연구를 주관한 ㈜제일그린산업 연구팀(이하 연구팀)은 “우리나라 고사리 주 생산지였던 경상남도 남해군에 새로운 병해 발생으로 재배 농가에 큰 피해를 준 고사리 신규 마름병의 병원균을 규명하고 길항 미생물을 이용한 친환경 방제제 개발에 성공하였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고사리 신규 마름병의 병원균을 규명하기 위해 분리·동정하여 분석한 결과, '디디멜라(Didymella sp.)'임을 밝혀내었고 뿌리 주변 토양 및 식물 조직으로부터 길항 미생물 650여개의 균주 중에서 해당 병원균에 가장 효과가 좋은 길항미생물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병원균인 디디멜라에 억제 효과가 가장 좋은 균주 1종을 선발하고 동정·분리한 결과 찾아낸 미생물을 '바실루스 서브틸리스(Bacillus subtilis) JG46'이라고 명명하고 이를 배양하여 미생물 방제제를 개발하였다.

연구팀은 해당 균주를 이용하여 고사리 신규 마름병에 대한 예방 및 치료 효과를 검증한 결과 2,000배 희석액을 생육기 중에 5~10일 간격으로 처리할 경우 60% 이상의 방제가를 나타내었으며 독성 시험 결과, 인축 및 환경에 무해한 것을 확인하였다.

연구팀은 “고사리 신규 마름병의 원인균과 방제제에 사용된 길항 미생물을 생명정보로 등록하였으며, 개발된 방제제는 유기농업자재로 공시 등록을 완료하였다”고 전했다.

농기평 오병석 원장은 “금번 개발된 방제제는 길항미생물을 이용한 친환경 방제제로 환경에 무해하며, 방제효과가 높은 장점이 있다."면서 "향후 고사리 뿐 아니라 다른 작물에도 친환경 방제제를 적용한다면 농산물 안전성 확보 및 농가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농기평이 개발을 지원한 고사리 마름병 친환경 방제제 [사진=농기평]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