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식품부 김현수 장관, 태풍 피해 현장 찾아"피해조사와 손해평가 신속히... 재해복구비-보험금 지급도 최대한 빠르게"
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장관이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벼 도복, 과수 도복‧낙과 등 농작물 피해가 발생한 현장을 찾아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장관은 9월 9일(수) 오후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벼 도복, 과수 도복‧낙과 등 농작물 피해가 발생한 경상북도 경주시와 영천시를 찾아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피해 농업인을 위로했다.

이 자리에서 김현수 장관은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남긴 상처가 아물기도 전에 ‘하이선’이 내습하여 수확이 임박한 농산물에 큰 피해를 입은 농업인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조속한 피해 복구와 농업인들의 경영안정을 위하여 피해조사와 손해평가를 신속하게 완료하고, 재해복구비와 재해보험금도 최대한 신속하게 지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 장관은 "벼 도복 피해 이후 수발아·병충해 발생 등 2차 피해 최소화를 위해 후기 생육 관리에 최선을 다해 달라"면서 "신속한 낙과 수거와 가공용 수매 지원 등 낙과 피해 지원방안을 조속히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추석을 앞두고 있는 만큼 지자체, 관계기관에 농산물 수급 안정에도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