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일자리
"특화산업 육성과 공동체 활성화로 농촌 자립기반 만들어야"농식품부, '농촌 신활력플러스 사업' 대상지 20개소 지정... 22년까지 100개 계획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7일 2021년 농촌 신활력플러스사업 대상지구로 20개소를 신규 선정했다고 밝혔다.

’농촌 신활력플러스사업‘은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총 100개 시․군을 선정하는 국가균형발전 기본계획 중 농업·농촌 분야 핵심사업이다. 2020년 현재까지 60개 시‧군이 선정되어 있다.

이 사업은 향토자원 육성사업, 권역·마을 개발사업 등으로 마련한 지역자산과 민간조직을 활용하여 지역특화산업을 고도화하고, 사회적 일자리를 창출하여 지역의 자립적 성장기반을 구축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또한, 지방분권 기조에 맞춰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사업을 자율적으로 구성할 수 있도록 했다. 지역별 사업목적 달성을 위해 인적자원 개발, 소프트웨어, 하드웨어를 자율적으로 조합하여 추진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에 선정된 시․군은 지역 주민의 주도적인 참여로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사업의 지속성‧공공성 확보를 위해 사회적경제 조직을 포함한 지역공동체의 참여율을 높이는 데 적극적이고 사전 준비가 충실한 시‧군이 상대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농식품부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농업정책에 대한 참여도(농발계획, 논 타작물재배), 균형발전을 위한 낙후도 등도 함께 고려하여 평가했다.

농식품부는 이번에 선정된 20개 시․군을 대상으로 중앙계획지원단의 전문적인 자문을 통해 시․군별 기본계획 수립을 지원한다. 2024년까지 시․군별로 1년차 14억 원, 2~3년차 각각 21억 원, 4년차 14억 원으로, 4년간 총 70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송태복 지역개발과장은 "농촌의 생활여건, 인구감소 및 고령화 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농촌의 지역경제 활력과 일자리 창출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면서 "농촌 신활력플러스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어 농촌지역에 역량 있는 민간 활동가·조직들이 육성되어, 지역의 특화산업 육성 및 공동체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과 자립성장 기반이 구축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2021년도 농촌 신활력플러스사업 선정 결과 [자료=농식품부]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