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식품부 이재욱 차관, 고랭지 채소 재배 현장 점검"농가 안정 생산 지원해야... 태풍 피해 발생시 피해 복구에 만전 기할 것"
농식품부 이재욱 차관이 고랭지 배추·무 재배 현장을 점검하며 농민들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 이재욱 차관은 9월 1일(화) 오전 정부세종청사 농업재해 대책상황실에서 태풍 대비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이어서 강원도 강릉 및 평창 배추·무 밭을 방문하여 생산 농가를 격려하고, 태풍 대비상황 및 산지작황을 점검했다.

이 차관은 태풍 점검회의에서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배수로 정비, 과수 가지묶기, 비닐하우스 결박, 수확기에 접어든 사과·배·조생종 벼 수확 등 철저한 사전대비를 강조했다.

회의를 마친 이 차관은 9월 고랭지배추 주출하지인 강릉의 안반데기를 방문하여 작황을 살펴보고 강릉농협 최장길 조합장 등과 제9호 태풍 ‘마이삭’ 피해 대비하여 배수로 정비 및 조기 수확 등 태풍 대응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아울러 추석을 앞두고 수급이 불안한 고랭지배추·무 생육 및 출하동향에 대해서도 현장 관계자들과 논의하였다.

이재욱 차관은 “최근 긴 장마 영향으로 고랭지배추·무 작황이 다소 부진한 상황으로 작황 관리에 철저를 기해 달라"면서 "정부와 농협은 약제·영양제 할인공급 등으로 농가 안정생산을 지원하고, 태풍 피해 발생 시 신속한 피해상황 점검 및 복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