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이중구조 하우스로 인삼 농사 걱정 '끝'농촌진흥청, 인삼 이중구조 하우스 개발... 하우스 위에 차광망 추가해 열배출 도와

인삼은 20~25℃에서 잘 자라는 반음지성 식물로, 해가림 시설에서 재배한다. 하지만 해가림 시설 대부분이 목재 소재인데다 높이가 낮아 재해에 취약하고 작업하기가 쉽지 않다.

올해에도 집중호우로 충북, 충남, 전남지역 인삼밭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앞서 2018년에는 폭염으로 인삼밭 3688ha가 피해를 입었고, 2019년 태풍과 폭설로 해가림 시설 320ha가 손상되기도 했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큰비와 더위에 강한 ‘인삼 이중구조 하우스’를 개발하고 농가 보급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삼 이중구조 하우스’는 필름 소재의 하우스 위에 간격을 띄워 외부 차광망을 추가 설치함으로써 열 배출이 원활하도록 설계됐다. 기존의 경사식 해가림 시설보다 최고 기온이 1∼3℃, 기존 하우스보다는 4∼5℃ 낮아 고온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또한, 외부 차광망을 쉽게 열고 닫을 수 있어 생육 시기에 따른 빛 조절이 가능해 수량을 30∼50% 가량 늘릴 수 있다. 올여름처럼 햇볕이 부족하고 긴 장마에도 투광량 조절과 비가림으로 알맞은 조치를 취할 수 있다.

이중 구조 하우스에서 인삼을 연속적으로 재배하기 위해서는 토양 훈증(가스 소독), 태양열 소독, 객토(흙을 새로 채움) 기술을 적용해야 한다.

이중구조 하우스 시범 재배에 참여한 농업인은 “재해 대응에 유리하고, 인삼의 자람새가 우수하다.”라며, “비가림으로 방제 횟수를 크게 줄일 수 있고, 널찍한 공간에서 기계 작업이 가능해 힘도 덜 든다.”라고 평가했다.

농촌진흥청은 이중 구조 하우스의 강풍과 폭설 안전성을 분석한 후 ‘2020년 원예·특작 내재해시방서’에 등록했다. 전화 접수를 통해 ‘인삼 시설현대화 지원 사업’ 희망 농가 수요를 파악한 후 농림축산식품부 시책 건의․ 예산 반영 절차를 거쳐 지역특화단지 등에 보급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현동윤 인삼과장은 “이상기상과 코로나19 이후 심각해진 농촌 일손 부족 문제는 인삼 산업 유지에 부담이 되고 있다.”라며, “신속한 기술 보급을 통해 자연재해로 인한 농가의 근심을 덜고 소득 향상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인삼 이중구조 하우스’는 필름 소재의 하우스 위에 간격을 띄워 외부 차광망을 추가 설치함으로써 열 배출이 원활하도록 설계됐다.[사진=농촌진흥청]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