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조류인플루엔자 진단키트 더 똑똑해진다농림축산검역본부, 실시간 유전자 진단키트 개발... 성능 대폭 개선해 신뢰성 높여

조류인플루엔자(AI)를 더 정확하게 실시간으로 진단 가능한 장비가 개발돼 올해 9월부터 정밀진단과 상시예찰에 본격 사용될 전망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는 성능이 대폭 개선된 조류인플루엔자 실시간 유전자 진단키트(rRT-PCR)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진단키트는 검출 민감도를 10배 이상 향상시킴으로써, 최근 유럽 및 아시아 등에서 유행하는 바이러스(H5형 및 H7형)에 대해 보다 정확한 진단이 가능해졌다.

이번에 개발한 진단키트는 유전자 변이가 누적되어 새롭게 출현하는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더 효과적으로 검출할 수 있다. 내부대조물질(IPC)을 추가하여 실험 도중 생길 수 있는 오류를 최소화함으로써 검사결과의 신뢰성도 높였다.

검역본부는 2017년부터 ㈜메디안디노스틱, ㈜인트론바이오테크놀로지, ㈜코젠바이오텍 등 민간 제조업체와 공동연구를 통해 새로운 진단키트를 개발해 왔다. 

동물용 의료기기 제조 품목 허가 및 국내 특허등록을 완료하였고, 지난 7월에는 신규 진단키트의 현장 보급을 위한 시범 적용을 실시했다. 8월에는 기관 대상 사용자 교육을 마치고 9월부터 전국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이번에 개발된 신규 진단키트가 전국의 진단기관(39개소)에 보급되면 다가오는 동절기 조류인플루엔자 정밀진단과 상시예찰의 정확도가 높아져, 신속한 진단에 기반한 질병 확산 억제와 근절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검역본부 조류인플루엔자연구진단과 이명헌 과장은 “앞으로도 국내외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 변이에 대한 철저한 모니터링으로 정밀진단법을 지속적으로 보완해 가겠다”고 밝혔다.

신규 rRT-PCR 진단키트 제품 사진 [사진=농림축산검역본부]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