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한탄강스마트팜, 최첨단 설비 갖춘 스마트 양돈축사 완공대한사료를 파트너로 선정... ICT 기술과 사료 노하우 결합으로 시너지 기대

리디북스, 아만다 등 스타트업 업계에서도 내로라하는 창업자와 경영진들이 스마트팜 농업에 뛰어들고 있다. 그만큼 스마트팜은 미래 농축산업에 핵심이며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높은 진입장벽과 불확실한 수익성 때문에 그 보급률은 저조한게 현실이다.

국내 양돈산업 역시 끊임없이 변화를 요구받아왔으나 그 변화는 너무 더디기만 했다. 그러던 중 지난달 20일 경기도 포천에서 국내 양돈산업 변화의 시발점이 되는 행사가 마련되었다.국내 최첨단의 ICT자동화기술을 갖춘 ‘한탄강스마트팜’의 준공식이 열린 것. 

한탄강스마트팜은 총 3천여 평이 넘는 대지에 모돈은 700여 두가 되는 대규모 농장이지만 국내 양돈전문가 5명으로만 운영될 계획이다. 네덜란드의 채널환기시스템과, 덴마크의 아코펑키社의 자동사료급이시스템 등 세계 최첨단의 ICT기술이 접목되어 가능한 일이다. 

또한 한탄강스마트팜은 2천 톤이 넘는 호기성미생물을 통한 발효액 재순환으로 악취를 제거하는 시스템을 갖췄다. 상층부 분뇨와 하층부 분뇨를 구분하여 발효하여 안정적인 미생물 발효와 액비발효액 재순환을 이뤄내는 데 역점을 두었다. 

최영길 한탄강스마트팜 대표은 “한탄강스마트팜은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이용한 사료 자동급이 시스템과 지열에너지를 이용한 채널환기, 자동환기시스템, 자동급수체크 시스템 등을 갖춰 국민에게 안전하고 깨끗한 돼지고기를 공급하며, 국제 경쟁력을 갖춘 경제적인 축산환경을 만들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겠다”고 전했다. 

이와 더불어 한탄강스마트팜은 미래 양돈산업을 선도해나갈 파트너로 국내에서 가장 오랜 전통을 가진 대한사료를 선택한다고 밝혔다. 

대한사료의 이상민 대표는 코로나 19 상황을 고려하여 준공식이 끝난 지난 5일 최소한의 임직원과 함께 한탄강스마트팜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대한사료 이상민 대표는 “이렇게 최첨단시설을 갖춘 농장은 국내 어디를 가도 찾아보기 힘들다. 대한민국 양돈산업의 미래가 바로 여기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한탄강스마트팜이 축산악취와 질병 등으로 고민하고 있는 농가들에게 좋은 성공의 사례가 될 수 있게 대한사료가 보조하겠다”고 밝혔다.

한탄강스마트팜은 총 3천여 평이 넘는 대지에 모돈은 7백여 두가 되는 대규모 농장이지만 국내 양돈전문가 5명으로만 운영된다. [사진=대한사료]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