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국내 양배추 종자도 일본산 못지 않아요"GSP 양배추 품종평가회 평창서 열려.. 아시아종묘 조생계 ‘대박나’ 눈길
GSP 원예종자사업단 양배추 평가회가 지난 8월 7일 강원도 평창군 백옥포리에서 열렸다. [사진=아시아종묘]

국내 양배추 농가들은 수입품종을 주로 재배하고 있다. 현재 일본 품종의 점유율이 80% 이상이다. 반면, 국산품종으로 대체하는 사업도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

순천대학교 GSP 원예종자사업단은 지난 8월 7일 강원도 평창군 백옥포리에서 국외품종과 국내육종 양배추의 품종별 구형, 크기, 균일성, 단면의 모양, 맛 등을 비교하는 '품종평가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는 일본 품종과 견줄만한 국산 품종을 선발하기 위해 열렸다. 대형양배추 유통업자와 재배농민, 각 개발회사 연구자, 강원도농업기술원, 농업기술센터 직원 등이 참가했다. 상인과 농민들도 참가해 가격을 형성하는데 필요한 양배추의 다양한 특질을 꼼꼼히 살폈다.

아시아종묘(대표이사 류경오)는 대표품종으로 조생계 ‘대박나’ 양배추를 선보였다. 이 품종은 더위에 강하고 내병성이 있다고 알려졌다. 열구가 늦고 빨리 수확할 수 있는 장점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평가회에 참석한 농민은 “농가 소득보전에 도움이 되는 품종을 선택하기 위해 참석하게됐다“며 ”국내 종자회사의 노력으로 농민과 상인들이 국산 양배추에 대한 선입견에서 벗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